‘쥴리’ 해명 김건희에 정치권 “쯧쯧, 그냥 가만히 있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윤석열 전 검찰총장 부인 김건희씨가 '쥴리' 관련 해명을 한 것에 정치권에서 이해할 수 없다는 반응을 보였다. 사진은 2019년 윤 전 총장 부부가 청와대에서 열린 검찰총장 임명장 수여식에 참석한 모습. /사진=뉴시스
윤석열 전 검찰총장 부인 김건희씨가 '쥴리' 관련 해명을 한 것에 정치권에서 이해할 수 없다는 반응을 보였다. 사진은 2019년 윤 전 총장 부부가 청와대에서 열린 검찰총장 임명장 수여식에 참석한 모습. /사진=뉴시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부인 김건희씨가 본인이 유흥주점 접객원 '쥴리'였다는 소문에 대해 공개적으로 부인하자 정치권에선 김씨가 왜 이에 대응을 했는지 이해할 수 없다는 반응을 보였다.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1일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 "김건희씨 해명은 굉장히 불리한 판단"이라며 "오히려 직접 인터뷰를 한 탓에 전 국민이 (루머를) 알게 한 계기가 될 수도 있다"고 짚었다.

같은날 정청래 민주당 의원은 페이스북에 "사람들이 앞으로 '쥴리' 찾아 삼천리를 떠돌 것"이라며 "코끼리를 생각하지 말라 하면 더 생각하게 된다. '쥴리를 생각하지 마'란 건 하책 중 하책"이라고 김씨의 대응을 지적했다.

국민의힘에서도 김씨가 왜 '쥴리'를 직접 거론했는지 이해하기 어렵다는 반응이다.

홍준표 의원은 이날 TBS라디오 '뉴스공장'에서 "상대가 누구라도 그런 루머는 정치판에서 거론하기 어렵다"며
"그런데 김건희씨 본인 입으로 물꼬를 터버렸으니 이제 그 진위를 국민이 집요하게 검증하려 들 것"이라며 치명적인 실수라고 언급했다.

정미경 최고위원은 전날 CBS라디오 '김종대의 뉴스업'에서 "(김건희씨가) 응대하지 말아야 했다"며 "김씨가 엄청 억울했나 보다. 왜 응대했을까"라고 말했다. 정 위원은 "윤 전 총장 측에서 여의도 정치, 언론의 생리를 잘 모르니까 나오는 미숙함이라고 보인다. 이제 그분도 배워야 하는 상황"이라고 진단했다.

앞서 김건희씨는 지난달 30일 뉴스버스와의 인터뷰에서 "(쥴리 소문에 대해)기가 막힌 얘기"라고 반박했다. 김씨는 "석사 학위를 두 개나 받고 박사 학위까지 받고, 대학 강의 나가고 사업하느라 정말 쥴리를 하고 싶어도 제가 시간이 없다"며 "이건 그냥 누가 소설을 쓴 것"이라고 불쾌한 반응을 보였다.
 

빈재욱
빈재욱 binjaewook2@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기자 빈재욱입니다. 어제 쓴 기사보다 좋은 기사를 쓰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37.14상승 14.118:01 08/03
  • 코스닥 : 1036.11하락 1.6918:01 08/03
  • 원달러 : 1148.30하락 2.618:01 08/03
  • 두바이유 : 72.89하락 2.5218:01 08/03
  • 금 : 73.28하락 0.6218:01 08/03
  • [머니S포토] 고용노동부·경총 '청년고용 응원 프로젝트 협약식'
  • [머니S포토] 기본주택 정책발표 차 국회 찾은 이재명 지사
  • [머니S포토] 국회 정보위 출석하는 박지원 국정원장
  • [머니S포토] 김두관 대선 예비후보 '자영업자 목소리 듣기 위해'
  • [머니S포토] 고용노동부·경총 '청년고용 응원 프로젝트 협약식'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