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세상에 태형?… 채찍질100대 맞다가 기절한 인니 여성 [영상]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난달 28일(현지시각) 트리뷴뉴스에 따르면 인도네시아 한 도시에서 혼전 성관계를 가진 남녀와 장소를 제공한 남성 등 다섯 명이 태형을 받았다. /사진=뉴스1(유튜브)
지난달 28일(현지시각) 트리뷴뉴스에 따르면 인도네시아 한 도시에서 혼전 성관계를 가진 남녀와 장소를 제공한 남성 등 다섯 명이 태형을 받았다. /사진=뉴스1(유튜브)
인도네시아에서 한 여성이 혼전 성관계를 했다는 이유로 태형 100대를 맞고 현장에서 기절한 사연이 알려졌다.

지난달 28일(이하 현지시각) 트리뷴뉴스에 따르면 인도네시아 아체주 한 도시에서 혼전 성관계를 맺은 남녀와 장소를 제공한 남성 등 5명이 샤리아(이슬람 관습법)를 위반해 태형을 받았다. 신원 미상의 이 여성은 지난달 28일 자신의 애인인 남성과 결혼 전에 성관계를 맺었다며 공공장소에서 채찍질을 당했다.

당시 상황을 담은 영상에는 해당 여성이 흰 예복을 입고 단상에 올라 선 채로 혹은 무릎을 꿇은 채로 집행관에게 매를 맞는 모습이 담겨 있다. 결국 여성은 태형을 이기지 못하고 기절했고 여성 집행관들이 달려와 여성을 다시 일으켜 세웠다. 이후 여성과 성관계를 한 남성도 100대를 맞았고 두 사람에 장소를 제공한 혐의로 또 다른 남성이 75대의 채찍질을 당했다. 이와 함께 음주를 했던 두 명은 각각 40대씩의 태형을 받았다.

아체주는 인도네시아에서 샤리아를 적용하는 유일한 곳이다. 아울러 주민 대부분은 이슬람 신자다. 이 지역에서는 성폭력 범죄, 혼전 성관계, 동성애, 간통, 도박, 음주, 공공장소 애정행각 등이 적발되면 공개적으로 태형을 받게 된다. 여기에 몸매가 드러나는 꼭 맞는 옷을 입거나 금요일 합동 기도회에 빠진 남성 등도 태형 대상이다.

각국 인권단체들은 아체주의 공개 태형 제도를 중단하라고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하지만 지역 주민들은 여전히 기존 제도를 적극적으로 지지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양진원
양진원 newsmans12@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양진원 기자입니다. 그 날의 소식을 열심히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32.53상승 7.5818:01 07/27
  • 코스닥 : 1046.55하락 1.0818:01 07/27
  • 원달러 : 1150.10하락 4.918:01 07/27
  • 두바이유 : 74.50상승 0.418:01 07/27
  • 금 : 71.59하락 0.6618:01 07/27
  • [머니S포토] 주거 정책 기자회견, 입장하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연일 계속되는 폭염'
  • [머니S포토] 질의 받는 김현아 SH 사장 후보자
  • [머니S포토] 與 윤호중 "정부와 함께 생활물류법 현장 안착되도록 점검"
  • [머니S포토] 주거 정책 기자회견, 입장하는 잠룡 '이낙연'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