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 수술실 CCTV는 의사 신뢰 회복의 시작이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기자수첩] 수술실 CCTV는 의사 신뢰 회복의 시작이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법안소위 심의가 한창인 ‘수술실 폐쇄회로TV(CCTV) 설치 의무화’를 놓고 의료계 반발이 맹렬하다. 의료계는 반대 명분으로 ▲의료사고 등 비율이 극히 낮다는 점 ▲수술실 특성상 환자 인권침해 등이 우려된다는 점을 들고 있다. 하지만 이들은 반대를 위한 변명 수준으로 들린다.

‘의료사고 등 비율이 극히 낮다’는 말은 오히려 수술 장면이 공개돼도 문제 소지가 없다는 의미로 들린다. 수술 장면이 해킹 등으로 외부에 유출될 우려가 있다는 보안상 문제는 현대사회를 살아가는 공동의 과제이지 의료계만의 문제는 아니다. 더욱이 병원에는 더 민감한 환자 정보가 넘쳐난다.

그렇기에 CCTV 설치 의무화를 반대하는 의료계 내면에는 다른 이유가 깔려 있을 것이란 의구심마저 든다. 의사 자존심과 의료 권력이 진정한 반대 이유의 중심에 있는 것이다.

그동안 의료계는 현안이 있을 때마다 ‘의사의 진료권이 침해될 수 있다’는 말을 심심치 않게 해왔다. 이때 진료권이란 ‘진료할 수 있는 권리’라는 의미보다 ‘권한 또는 권력’으로 해석될 소지도 높다. 이미 의료영역에서 의사들은 거대한 권력의 한 축이어서다.

수술실 내 CCTV 역시 마찬가지다. 수술 장면이 녹화되고 실시간으로 보호자에 생중계된다면 의사들은 행동 하나하나를 감시받는다고 느낄 수 있다. 수술실 내 의료진만 아는 사실이 생생한 자료로 남으면 결국 자신들만의 세상에 균열이 생기는 것으로 판단하는 것일까. CCTV 녹화가 된다면 수술에 임하는 의사가 심리적으로 위축될 수 있다는 주장도 나온다. 이 주장은 ‘의료계 자가당착’으로 밖에 해석이 안 된다. 이런 의사라면 CCTV 설치 여부를 떠나 환자가 신뢰할 수 없다.

메디컬 드라마와 영화에서 보이는 수술실 모습을 떠올려 보자. 종종 병원 내 최고 권력자인 병원장이 수술실까지 내려와 외과의사의 신들린 수술 솜씨를 지켜본다. 때로는 내로라하는 유명 외과의들 앞에서 공개 수술을 하기도 한다. 현실 세계에서도 포털 사이트에 ‘라이브 서저리 시연회’를 검색해 보면 관련 정보는 쏟아진다.

물론 어디까지나 드라마와 영화일 뿐이고 현실에 비유할 수는 없다는 반박이 나올 수 있다. 하지만 전문가 집단 앞에서 당당하게 수술에 임하는 의사들 모습은 국민에게 익숙하다.

의료계는 국민 대다수가 CCTV 의무화에 찬성하는 이유도 곱씹어 봐야 한다. 수년 전 수술실 내 사진 한 장이 공개되면서 큰 파장이 일었다. 수술을 앞둔 환자 옆에서 벌어진 생일파티 사진이었다. 이미 수술실 내 일탈은 꼬리에 꼬리를 물며 세상에 공개됐다. 수술실 불신의 시작점은 의사에게 있다는 말이다.

CCTV는 결코 의사 진료권과 수술 능력을 의심하고 감시하고자 하는 취지가 아니다. 내 부모와 내 자식이 수술하는 모습을 제대로 지켜볼 보호자가 과연 몇이나 될까. 설령 수술 장면을 보더라도 무엇이 잘못됐는지 온전히 이해하고 알 수 있을까. 의료계는 CCTV 의무화가 갖는 진정한 의미를 이해하고 반대를 위한 궁색한 변명 공세를 멈춰야 한다.

CCTV를 설치하고 수술 장면을 녹화하는 것은 수술실 외과의사 감시와 권리 침해가 아니라 의사·환자·보호자 신뢰 회복의 시작점이다. 나아가 ‘불법 수술’이란 굴레에서 해방되기 위해 의료계 스스로에 주어진 출발점이라는 점을 명심해야 한다.
 

이상훈
이상훈 kjupress@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2팀 제약바이오 담당 이상훈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02.32하락 40.3318:03 07/30
  • 코스닥 : 1031.14하락 12.9918:03 07/30
  • 원달러 : 1150.30상승 3.818:03 07/30
  • 두바이유 : 75.41상승 0.3118:03 07/30
  • 금 : 73.68상승 0.8618:03 07/30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입당한 윤석열
  • [머니S포토] 입장하는 이인영 통일부 장관
  • [머니S포토] '체계·자구 심사권 폐지' 촉구하는 장경태 의원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