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원생명과학, 코로나 백신 논평 국제학술지 게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진원생명과학은 감기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 후 형성된 항체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개발 관련 논평을 국제적 과학 학술 잡지 ‘Translational Medicine Communications’ 온라인판에 게재했다고 5일 밝혔다. /사진=진원생명과학
진원생명과학은 감기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 후 형성된 항체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개발 관련 논평을 국제적 과학 학술 잡지 ‘Translational Medicine Communications’ 온라인판에 게재했다고 5일 밝혔다. /사진=진원생명과학
진원생명과학은 감기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 후 형성된 항체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개발 관련 논평을 국제적 과학 학술 잡지 ‘Translational Medicine Communications’ 온라인판에 게재했다고 5일 밝혔다.

이 논평은 감기 코로나 바이러스에 의해 형성된 항체도 기존 코로나19 항체 혈청검사로 검출될 수 있어 혈청학적 유병률을 원래보다 높게 평가할 수 있기 때문에 코로나19 항체 혈청검사의 항원 선정에 신중해야 한다는 내용이 담겨있다.

카 무투마니 진원생명과학 박사(최고과학개발 책임자)는 해당 논문에서 “이전에 감기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으로 형성된 항체 중 스파이크 항원의 S2에 대한 항체는 코로나19 바이러스의 감염을 일부 예방할 수도 있지만 항체의존면역증강(ADE) 현상을 유도해 오히려 증상이 악화될 수도 있다”고 했다.

이어 “보다 정확한 코로나19 혈청학적 유병율을 파악하고 백신 개발 및 보급을 통한 코로나19 팬데믹을 효과적으로 대응하기 위해선 기존 항체 혈청검사의 타깃 항원을 코로나19 바이러스에 특이적인 항원으로 변경해 감기 코로나바이러스에 의한 교차 반응성 항체의 효과를 최소화하는 연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해당 논문의 제목은 ’Preexisting vs. de novo antibodies against SARS-CoV-2 in individuals without or with virus infection: impact on antibody therapy, vaccine research and serological testing’이다. 카 무투마니 박사가 제1저자이고, 정문섭 연구소장과 조엘 메슬로 최고의학책임자가 공저자로 참여했다.
 

한아름
한아름 arhan@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투데이 주간지 머니S 산업2팀 기자. 제약·바이오·헬스케어 등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54.42상승 4.2118:01 07/23
  • 코스닥 : 1055.50상승 5.2518:01 07/23
  • 원달러 : 1150.80상승 0.918:01 07/23
  • 두바이유 : 73.79상승 1.5618:01 07/23
  • 금 : 71.43상승 2.7618:01 07/23
  • [머니S포토] 여야, 상임위 재배분 극적 협상타결
  • [머니S포토] 1호 공약 잠룡 추미애 "지대개혁…보유세 강화·거래세 낮출 것"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2022년 예산안 관련 시·도당 위원장 간담회
  • [머니S포토] '청해부대 사태' 김기현 "창군 이래 유례없는일"…국정조사 촉구
  • [머니S포토] 여야, 상임위 재배분 극적 협상타결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