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반기 반등 노리는 광주FC ,10일까지 목포서 '담금질'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전남목포국제축구센터에서 전지훈련중인 광주FC 선수들이 러닝을 하고 있다./사진=광주FC
전남목포국제축구센터에서 전지훈련중인 광주FC 선수들이 러닝을 하고 있다./사진=광주FC
광주FC가 후반기 반등을 위한 담금질에 돌입한다.

광주는 2021시즌 후반기 경기력 향상을 위해 5일부터 10일까지 6일간 전남 목포국제축구센터에서 전지훈련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번 전지훈련 키워드는 조직력과 득점력 향상이다. 우선 부상 복귀자들의 컨디션을 끌어올려야 한다. 이찬동, 두현석, 여봉훈 등 주요 선수들이 부상에서 돌아왔기에, 전반기를 이끌어 왔던 선수들과의 호흡을 재정비해야 한다.

특히 광주의 장점인 끈끈한 팀워크를 살려내기 위해 두 차례의 연습경기를 갖고 감각을 올려 오는 21일 강원FC와의 홈경기를 철저히 대비하겠다는 계획이다.

공격수들의 역할도 중요하다. 광주는 전반기 17골을 기록하며 서울, 강원 등과 하위권에 머물러 있다. 이에 전훈 기간동안 자신감과 결정력을 끌어올릴 수 있도록 공격 훈련과 연계 플레이 훈련에 집중할 방침이다.

김호영 광주FC 감독은 "광주는 탄탄한 팀워크가 가장 큰 장점이다. 지금보다 더 조직적으로 하나가 된다면 더 편하게 경기를 진행할 수 있고, 체력도 아낄 수 있다"며 "두 번의 연습경기를 통해 공격 전개를 위한 빌드업, 1-2선 선수들간의 연계 플레이를 살릴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할 것"이라고 밝혔다.

주장 김원식은 "상대가 누구든 물러서지 않고 탄탄한 경기력을 펼쳤지만 흔히 말하는 '졌잘싸(졌지만 잘 싸웠다)'가 반복돼 선수단도 많은 스트레스를 받았다. 하지만 그 아쉬움이 우린 반드시 해낼 것이라는 동기부여로 자리잡았다"며 "선수단 모두 그라운드에서 모든 걸 쏟아낼 준비가 돼있다. 주요 선수들도 부상에서 돌아온 만큼 후반기 반등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광주=정태관
광주=정태관 ctk3312@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호남지사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02.32하락 40.3318:03 07/30
  • 코스닥 : 1031.14하락 12.9918:03 07/30
  • 원달러 : 1150.30상승 3.818:03 07/30
  • 두바이유 : 75.41상승 0.3118:03 07/30
  • 금 : 73.90상승 0.2218:03 07/30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입당한 윤석열
  • [머니S포토] 입장하는 이인영 통일부 장관
  • [머니S포토] '체계·자구 심사권 폐지' 촉구하는 장경태 의원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