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지 뚫고 수감자와 성관계한 여성 교도관… 재판부 “남은 삶 행운을 빈다” 집행유예 2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미국의 한 여성 교도관이 수감자들과 성관계를 맺어온 사실이 드러나 충격을 안겼다. 사진은 해당 여성 교도관. /사진= 프레스노 카운티 보안관 사무실 페이스북
미국의 한 여성 교도관이 수감자들과 성관계를 맺어온 사실이 드러나 충격을 안겼다. 사진은 해당 여성 교도관. /사진= 프레스노 카운티 보안관 사무실 페이스북
미국에서 여성 교도관이 수감자들과 성관계를 쉽게 하려고 바지에 구멍까지 냈다는 사건이 알려져 논란이다. 해당 교도관은 법원으로부터 징역 7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 받았다.

최근 뉴욕포스트 등 현지언론의 보도 따르면 미국 캘리포니아주 프레스노 카운티 교도소의 교도관인 티나 곤잘레스(26)는 지난해 5월 교도소 수감자와 성관계를 맺었다가 체포됐다.

곤잘레스는 11명의 수감자들이 지켜보는 와중에 한 수감자와 성관계를 가졌다. 그는 성관계를 쉽게 하고자 자신의 제복 바지에 구멍까지 냈다. 곤잘레스는 수감자에게 술과 마약, 휴대폰 등도 건넨 것으로 전해져 충격을 안겼다.

하지만 곤잘레스는 자신의 행동에 대해 반성하기는커녕 이러한 불법 행위를 주변에 자랑하기까지 했다.

곤잘레스의 상사인 스티브 맥코마스는 "26년 동안 근무하며 들은 일 중 가장 충격적이다. 타락한 사람만이 생각해낼 수 있는 행동"이라고 강하게 질타했다.

맥코마스는 판사에게 최대 형벌을 내려줄 것을 요구하면서 "이런 범죄가 교도소에서 용납되지 않는다는 메시지를 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이날 재판부는 곤잘레스가 초범이라는 이유로 징역 7개월, 집행유예 2년이라는 가벼운 형량을 판시했다. 판사는 "당신이 한 일은 끔직하고 어리석은 짓이며 자신의 경력을 망쳤다"면서도 "하지만 당신은 남은 삶 동안 잘못을 만회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 행운을 빈다"고 말했다.
 

양진원
양진원 newsmans12@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양진원 기자입니다. 그 날의 소식을 열심히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30%
  • 70%
  • 코스피 : 3223.04상승 20.7218:03 08/02
  • 코스닥 : 1037.80상승 6.6618:03 08/02
  • 원달러 : 1150.90상승 0.618:03 08/02
  • 두바이유 : 75.41상승 0.3118:03 08/02
  • 금 : 73.90상승 0.2218:03 08/02
  • [머니S포토] '정세균과 함께하는 복지국가실천연대와의 대화'
  • [머니S포토] 취재원과 인사 나누는 최재형 전 감사원장
  • [머니S포토] 민주당 잠룡 이낙연, '코로나19 직격타' 실내체육시설 방문
  • [머니S포토] 공모주 대어 크래프톤
  • [머니S포토] '정세균과 함께하는 복지국가실천연대와의 대화'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