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 태우고 음주운전한 20대 여성, 주유소 들이 받아 ‘폭발’ [영상]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미국에서 술에 취한 채 아이들을 태우고 차를 운전하던 20대 여성이 주유소 주유기를 들이받는 사고를 냈다. /사진=뉴스1(유튜브)
미국에서 술에 취한 채 아이들을 태우고 차를 운전하던 20대 여성이 주유소 주유기를 들이받는 사고를 냈다. /사진=뉴스1(유튜브)
미국에서 술에 취한 채 아이 두 명을 태우고 운전하던 20대 여성이 주유소 주유기를 들이받았다. 이 사고로 주유 펌프가 폭발하며 승용차가 화염에 옮겨 붙는 큰 사고가 일어났다.

최근 CBS 등 외신은 미국 캘리포니아 새크라멘토에서 한 승용차가 주유소 주유 펌프를 들이받아 큰 화재가 일어났다고 보도했다.

음주 상태로 두 아이를 태우고 운전하던 이사벨 제페다(23)는 공사 표지판을 들이받은 뒤 주유소 주유기를 향해 고속 발진했다. 차는 주유기를 쓰러트렸고 이 사고로 주유 펌프에서 폭발음과 함께 큰 화재가 일어났다.

제페다의 차량이 주유기로 돌진하는 것을 본 주변 사람들은 추가 폭발을 막기 위해 근처에 세워둔 차량을 모두 옮겼다.

현장에 출동한 경찰은 "젊은 엄마가 어린 두 자녀를 태우고 술에 취한 상태로 운전해 발생한 사고"라며 "현장에 있던 사람들은 다행히 크게 다치지 않았고 불은 인근 차량이나 주유소 전체로 번지기 전에 진화됐다"고 설명했다.

현지 소방서 관계자는 공식 페이스북을 통해 "휘발유 펌프 안전장치가 작동해 불타는 차에 휘발유를 뿌리기 전에 연료의 흐름을 차단했다"며 "부상자가 없다는 것을 확인한 뒤 주유소 직원들이 휘발유, 오일, 혹은 다른 액체가 퍼지는 것을 막아 큰 사고로 이어지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날 사고에서 차는 주유기와 빠른 속도로 충돌했지만 제페다와 아이들은 가벼운 부상만 입었다. 제페다는 배와 다리에 찰과상을, 아이들은 머리와 목, 가슴에 찰과상을 입어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다.

현지 경찰 관계자는 제페다가 술에 취한 채로 아이들을 태우고 운전한 것을 파악하고 아동 위험 범죄와 중범죄, 신체 상해를 입힌 혐의 등을 조사 중이다.
 

양진원
양진원 newsmans12@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양진원 기자입니다. 그 날의 소식을 열심히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02.32하락 40.3323:59 07/30
  • 코스닥 : 1031.14하락 12.9923:59 07/30
  • 원달러 : 1151.70상승 1.423:59 07/30
  • 두바이유 : 75.41상승 0.3123:59 07/30
  • 금 : 73.90상승 0.2223:59 07/30
  • [머니S포토] 명불허전 보수다, 초청강연 참석한 野 잠룡 '윤석열'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입당한 윤석열
  • [머니S포토] 입장하는 이인영 통일부 장관
  • [머니S포토] 명불허전 보수다, 초청강연 참석한 野 잠룡 '윤석열'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