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대선 출마 선언에… 일본 언론 "도쿄특파원 했던 지일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일부 일본 언론이 5일 대선 출마 선언을 한 이낙연 후보의 일본 특파원 경력을 언급하며 지일파라고 설명했다. 사진은 이 후보가 이날 국립서울현충원에서 김대중 전 대통령 묘역, 김영삼 전 대통령 묘역을 참배하고 기자들 질문에 답하는 모습. /사진=장동규 기자
일부 일본 언론이 5일 대선 출마 선언을 한 이낙연 후보의 일본 특파원 경력을 언급하며 지일파라고 설명했다. 사진은 이 후보가 이날 국립서울현충원에서 김대중 전 대통령 묘역, 김영삼 전 대통령 묘역을 참배하고 기자들 질문에 답하는 모습. /사진=장동규 기자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대선 출마를 공식화하자 일부 일본 언론이 이 전 대표가 도쿄 특파원을 했던 과거를 언급하며 '지일파'라고 표현했다.

5일 일본 공영방송 NHK와 주요 일간지 마이니치신문 등은 이 전 대표 출마 선언 소식을 보도하며 "도쿄 특파원을 지낸 지일파로 일본어에 능통하다"고 전했다. NHK는 이 전 대표가 국무총리 시절인 지난 2019년 나루히토 일왕 즉위식에 참석해 아베 신조 당시 일본 총리와 면담했다고 보도했다.

마이니치는 이 전 대표가 출마 선언 중 "중산층이 두터워야 불평등이 완화돼 사회가 위기에 강해진다"라는 내용을 인용했다. 이에 대해 양극화 시정에 전력을 기울이고 소득뿐 아니라 주거·교육·의료 등의 분야에서 "최저한의 생활을 국가가 보장할 책임을 지도록 하겠다"고 언급한 부분을 소개했다. 아울러 "부동산 가격이 계속 치솟으면서 내 집 마련이 어려워진 시민들의 불만이 높아진 상황을 의식한 발언으로 보인다"고 전하기도 했다.

교도통신은 이 전 대표의 출마 선언에서 한국이 북핵 문제에서 더 주도적 역할을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어 "높아진 국격에 부응하는 외교를 하겠다고 했지만 한일관계에 대한 언급을 하진 않았다"고 덧붙였다.
 

빈재욱
빈재욱 binjaewook2@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기자 빈재욱입니다. 어제 쓴 기사보다 좋은 기사를 쓰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32.53상승 7.5818:01 07/27
  • 코스닥 : 1046.55하락 1.0818:01 07/27
  • 원달러 : 1150.10하락 4.918:01 07/27
  • 두바이유 : 74.50상승 0.418:01 07/27
  • 금 : 71.59하락 0.6618:01 07/27
  • [머니S포토] 주거 정책 기자회견, 입장하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연일 계속되는 폭염'
  • [머니S포토] 질의 받는 김현아 SH 사장 후보자
  • [머니S포토] 與 윤호중 "정부와 함께 생활물류법 현장 안착되도록 점검"
  • [머니S포토] 주거 정책 기자회견, 입장하는 잠룡 '이낙연'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