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통업계 코로나 감염 주의보… 신세계·현대·IFC몰 등 재확산에 '긴장'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 서초구 신세계백화점 강남점 /사진=뉴스1
서울 서초구 신세계백화점 강남점 /사진=뉴스1
백화점 업계가 거세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에 잔뜩 긴장하고 있다. 

6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최근 신세계백화점 강남점에 이어 현대백화점 무역센터점, 여의도 IFC몰 등에서 잇따라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오면서 백화점 업계에 비상이 걸렸다. 

신세계백화점은 지난 2일 "계산대(캐셔) 직원 2명이 이날 오후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들 직원은 각각 신세계백화점 강남점 식품매장 델리코너와 슈퍼 5, 7번 계산대에서 근무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신세계백화점은 해당 매장의 영업을 일시 중단하고 같은 조 근무직원들의 코로나19 검사를 실시했다. 추가 확진자가 나오지 않으면서 다음날 영업을 재개했다. 

현대백화점 무역센터점에서도 지난 5일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다. 이날 현대백화점 무역센터점은 임시 휴점에 들어갔다가 하루 만에 정상 영업으로 전환했다. 6일에는 코로나19 확진자 1명이 여의도 IFC몰 지하 식당에 방문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IFC몰 측은 방역 지침에 따라 이날 영업이 종료된 후 방역 소독을 실시할 방침이다. 

최근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700~800명대를 오르내리며 확산세가 좀처럼 꺾이질 않고 있다. 특히 백화점과 복합쇼핑몰 등 유동인구가 많은 장소는 대규모 집단감염으로 확산될 우려가 크다. 이에 백화점 업계는 대책 마련에 고심하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최근 소비심리가 살아나면서 백화점을 찾는 고객이 늘어나고 있다"며 "철저한 방역 대책과 사회적 거리두기를 통한 감염 예방이 절실한 시점"이라고 말했다.


 

최지웅
최지웅 jway0910@mt.co.kr

머니S 산업1팀 최지웅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71.08하락 11.7318:03 12/08
  • 코스닥 : 712.52하락 5.6218:03 12/08
  • 원달러 : 1318.00하락 3.718:03 12/08
  • 두바이유 : 74.85하락 3.1218:03 12/08
  • 금 : 1798.00상승 15.618:03 12/08
  • [머니S포토] 영웅 윤제균 "영화, 뮤지컬과의 차이? 설희 새 넘버와 안중근 과거 추가했다"
  • [머니S포토] 김영대·박주현·박상우·김우석 '금혼령 파이팅!'
  • [머니S포토] 정부, 철강·석유화학 분야 '업무개시명령'
  • [머니S포토] 회추위 참석하는 조용병·진옥동·임영진…'신한금융 차기 회장은 누구'
  • [머니S포토] 영웅 윤제균 "영화, 뮤지컬과의 차이? 설희 새 넘버와 안중근 과거 추가했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