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비상'도쿄올림픽, 선수촌 방역도 구멍… 선수촌 직원 2명 확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6일 타카타니 마사노리 일본 도쿄올림픽·패럴림픽 조직위원회 대변인은 지난 1일과 2일 각각 양성 판정을 받은 직원 2명이 선수촌 스태프라고 밝혔다. 사진은 지난달 27일 마스크를 쓴 채 도쿄올림픽 주경기장 조형물 앞을 지나가는 도쿄 시민의 모습. /사진=로이터
6일 타카타니 마사노리 일본 도쿄올림픽·패럴림픽 조직위원회 대변인은 지난 1일과 2일 각각 양성 판정을 받은 직원 2명이 선수촌 스태프라고 밝혔다. 사진은 지난달 27일 마스크를 쓴 채 도쿄올림픽 주경기장 조형물 앞을 지나가는 도쿄 시민의 모습. /사진=로이터
일본 도쿄올림픽·패럴림픽 조직위원회가 선수촌 스태프 2명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감염됐다고 발표했다.

일본 스포츠 매체 닛칸스포츠는 6일 "코로나19에 확진된 올림픽 스태프 2명이 선수촌 직원으로 밝혀졌다"고 보도했다. 타카타니 마사노리 조직위 대변인은 이날 "지난 1일과 2일에 각각 양성 판정을 받은 직원 2명은 선수촌 스태프"라며 "이들은 밀접 접촉자로 분류된 다른 선수촌 직원 2명과 함께 식사했다"고 밝혔다. 

타카타니 대변인은 "선수촌 직원 모두에게 다시 한 번 주의를 촉구했다"며 "방역을 위해 확실히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다만 양성 판정을 받은 직원들이 어떤 업무에 종사하고 있는지는 밝히지 않았다. 조직위는 이날 "오늘 오전 양성 판정을 받은 3명을 포함해 지난 1일부터 현재까지 올림픽 관계자 12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며 "11명은 조직위 직원이거나 관련 업무 종사자였고 1명은 취재진"이라고 설명했다.

도쿄올림픽은 오는 23일 개회식을 앞두고 있다. 하지만 도쿄도에서는 코로나가 재확산되는 양상을 보이고 있다. 지난 일주일 동안 도쿄의 일평균 확진자는 585.6명으로 전주 대비 19.8% 늘었다. 일본 정부는 오는 8일 관계기관 5자 회의에서 도쿄와 인근 지역에 내려진 '만연 방지 등 중점 조치' 연장 여부와 도쿄올림픽 관중 수용 방식을 결정한다.

코로나 재확산과 인도발 델타 변이 환자가 늘면서 도쿄올림픽 무관중 개최를 요구하는 목소리는 점차 커지고 있다. 올림픽 유관중 개최에 우호적이던 일본 연립여당 공명당의 야마구치 나쓰오 대표도 지난 5일 "무관중을 기본 원칙으로 하는 편이 좋겠다"며 "도쿄올림픽을 계기로 코로나19가 확산하면 엉망이 되어버린다"고 말하며 기존의 입장과는 다른 입장을 나타냈다.
 

변준수
변준수 byunjs@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라이브콘텐츠팀 변준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51상승 10.4218:03 09/17
  • 코스닥 : 1046.12상승 6.6918:03 09/17
  • 원달러 : 1175.00상승 3.218:03 09/17
  • 두바이유 : 74.36상승 0.4418:03 09/17
  • 금 : 73.06하락 0.0318:03 09/17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