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준높은 K-콘텐츠 제작한다"… 넷플릭스, 국내 CG·음향 업체와 장기 파트너십 체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글로벌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넷플릭스가 국내 시각특수효과 및 콘텐츠 전문기업 덱스터스튜디오 및 덱스터의 자회사 라이브톤과 2년 간에 걸친 파트너십을 체결했다고 6일 밝혔다. 사진은 넷플릭스 오리지널 콘텐츠 목록. /사진제공=넷플릭스
글로벌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넷플릭스가 국내 시각특수효과 및 콘텐츠 전문기업 덱스터스튜디오 및 덱스터의 자회사 라이브톤과 2년 간에 걸친 파트너십을 체결했다고 6일 밝혔다. 사진은 넷플릭스 오리지널 콘텐츠 목록. /사진제공=넷플릭스
글로벌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넷플릭스가 국내 시각특수효과 및 콘텐츠 전문기업 덱스터스튜디오 및 덱스터의 자회사 라이브톤과 2년 간에 걸친 파트너십을 체결했다고 6일 밝혔다.

덱스터스튜디오와 라이브톤은 뛰어난 전문성을 바탕으로 '킹덤' '승리호' '보건교사 안은영' '사냥의 시간' 등 넷플릭스 시리즈 및 영화 제작의 후반작업을 담당해왔다.  

이번 파트너십을 통해 넷플릭스는 덱스터스튜디오의 색 보정을 담당하는 DI 사업부 및 사운드 디자인과 믹싱을 담당하는 음향 관련 자회사 라이브톤과의 후반작업 협력을 확대할 전망이다.

넷플릭스 하정수 포스트 프로덕션 디렉터는 “넷플릭스가 선보이는 한국 콘텐츠가 세계에 감동을 선사할 수 있는 것은 바로 각 분야의 뛰어난 전문성을 갖춘 국내 파트너사들과 디테일한 부분까지 함께하며 수준 높은 완성도에 집중하기 때문”이라며 “이번 파트너십을 바탕으로 국내 창작자들과의 협력을 더욱 확대하며 한국 콘텐츠의 세계적인 흥행과 함께 국내 창작 생태계의 위상도 더불어 높아지는 계기가 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넷플릭스는 지난 2016년부터 2020년까지 약 7700억 원 이상을 투자해 80편가량의 한국 콘텐츠를 넷플릭스 시리즈 및 영화로 전 세계에 소개하며 한국 창작 생태계의 뛰어난 역량을 알리는 여정을 이어가고 있다. 특히 2021년 올 한 해 동안 약 5500억원 가량을 한국 콘텐츠에 투자해 액션, 스릴러, SF, 스탠드업 코미디, 시트콤 등 다양한 장르를 넘나들며 오직 넷플릭스에서만 만날 수 있는 최고 수준의 콘텐츠를 지속해서 선보일 계획이다.


 

강소현
강소현 kang4201@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메일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20.94하락 69.0618:03 09/26
  • 코스닥 : 692.37하락 36.9918:03 09/26
  • 원달러 : 1431.30상승 2218:03 09/26
  • 두바이유 : 88.82하락 2.3918:03 09/26
  • 금 : 1655.60하락 25.518:03 09/26
  • [머니S포토] 산은, 대우조선 2조에 한화로 매각
  • [머니S포토] 이창양 "글로벌 에너지 위기...대용량 사용자 중심 요금 조정 불가피"
  • [머니S포토] 제26회 서울시 노인의닐 기념행사 참석한 오세훈 시장
  • [머니S포토] 실외 마스크 전면 해제…'쓰거나 벗거나'
  • [머니S포토] 산은, 대우조선 2조에 한화로 매각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