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10곳 중 8곳 “구직난에도 노쇼 지원자 있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기업 80% 이상은 채용 과정에서 노쇼 지원자를 경험한 것으로 나타났다. / 사진=뉴시스
기업 80% 이상은 채용 과정에서 노쇼 지원자를 경험한 것으로 나타났다. / 사진=뉴시스
올 상반기 구직난에도 불구하고 기업 10곳 중 8곳 이상에서 노쇼 지원자 있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7일 사람인이 올해 채용을 실시한 기업 616개사를 대상으로 ‘상반기 면접 노쇼 지원자 현황’을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83.9%가 ‘노쇼 지원자가 있었다’고 응답했다.

노쇼 지원자의 비율도 급증했다. 노쇼 지원자가 있었던 기업들의 올 상반기 전체 지원자 중 노쇼 비율은 평균 33%로 집계돼 코로나 사태 이전(11.4%)보다 약 3배 가량 늘었다.

이들 기업은 노쇼 지원자가 발생하는 원인으로 ‘묻지마 지원’(63.6%, 복수응답)을 가장 많이 지목했다. 이어 ‘지원자가 기본적인 예의가 없어서’(58.4%), ‘지원자의 취업 의지가 부족해서’(40%), ‘기업 규모가 작고 네임밸류가 약해서’(34.8%), ‘회사에 대한 나쁜 면접후기를 접해서’(6.8%) 등의 순이었다.

노쇼 지원자들로 인해 기업들이 겪는 피해는 ‘새로 전형을 진행하느라 비용, 시간 등 낭비’(54.2%, 복수응답)가 1위였다. 계속해서 ‘다른 인재의 면접 기회를 놓침’(50.9%), ‘계획했던 입사 일정 맞추지 못해 현업에 손실’(47.4%), ‘충원 필요한 부서인의 사기 저하’(27.3%), ‘인력 구조를 맞추지 못함’(16.8%) 등의 답변이 이어졌다.

전체 응답기업의 91.7%는 노쇼 지원자를 줄이기 위한 방안을 시행 중이라고 답했다. 구체적으로는 ‘면접 전 참석 여부를 최대한 확인’(74.2%, 복수응답)이 압도적으로 많았다.

이어 ‘공고를 통해 채용조건을 명확히 게재’(31.9%), ‘거주지가 먼 지원자는 배제’(27.3%), ‘전형 일정을 상세히 안내’(24.8%), ‘면접장소 및 일정을 여러 번 안내’(23%) 등을 꼽았다.

노쇼 지원자는 화상 면접에서도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화상 면접을 실시한 기업(149개사)의 절반 가량(44.3%)이 노쇼 지원자를 경험했다고 밝혔다.
 

이한듬
이한듬 mumfor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51상승 10.4218:03 09/17
  • 코스닥 : 1046.12상승 6.6918:03 09/17
  • 원달러 : 1175.00상승 3.218:03 09/17
  • 두바이유 : 75.34하락 0.3318:03 09/17
  • 금 : 73.06하락 0.0318:03 09/17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