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올림픽 조직위, 개·폐막식 무관중 검토… 경기장 티켓도 줄일 듯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도쿄올림픽 개막식과 폐막식이 무관중으로 열릴 가능성 있다는 보도가 7일 일본 언론을 통해 전해졌다. 사진은 도쿄에 마련된 도쿄올림픽·패럴림픽 엠블럼. /사진=로이터
도쿄올림픽 개막식과 폐막식이 무관중으로 열릴 가능성 있다는 보도가 7일 일본 언론을 통해 전해졌다. 사진은 도쿄에 마련된 도쿄올림픽·패럴림픽 엠블럼. /사진=로이터
도쿄올림픽 개막식과 폐막식이 모두 무관중으로 치러질 가능성도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일본 산케이스포츠는 7일 보도를 통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이 확산하는 것에 대해 우려를 나타냈다. 이와 함께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조직위가 경기장 정원의 50% 이내에서 최대 5000명의 관중을 입장시키는 방안을 논의중이라고 밝혔다. 개·폐막식의 경우 무관중도 고려중이라고 전했다.

당초 조직위는 야구나 축구 같은 인기 종목의 경우 최대 1만명까지 관중을 입장시키는 쪽으로 방향을 정했다. 하지만 코로나19 확산세가 심각한 수준을 이어감에 따라 무관중 가능성도 염두에 둔 것으로 풀이된다. 이 경우 이미 판매된 입장 티켓을 무효화되고 다시 추첨을 실시할 전망이다.

개·폐막식은 각각 오는 23일과 다음달 8일에 열린다. 다른 스포츠 종목과 달리 개·폐막식은 많은 관중이 몰릴 수밖에 없다. 때문에 현재와 같은 상황이 이어지면 무관중이 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도쿄올림픽 관중 수용 문제는 오는 8일에 열리는 회의를 통해 최종적으로 결정될 예정이다.
 

  • 100%
  • 0%
  • 코스피 : 3125.24하락 2.3418:01 09/24
  • 코스닥 : 1037.03상승 0.7718:01 09/24
  • 원달러 : 1176.50상승 118:01 09/24
  • 두바이유 : 76.46상승 1.0718:01 09/24
  • 금 : 74.11상승 0.8118:01 09/24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세종의사당' 코앞 9부능선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주재 與 최고위 회의
  • [머니S포토] 대장동 개발비리 의혹 등 국민의힘 원내책회의
  • [머니S포토] 파이팅 외치는 국민의힘 대선주자들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세종의사당' 코앞 9부능선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