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는 멈춘 적 없다"… 봉준호 감독 '칸 영화제' 열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봉준호 감독은 6일(현지시각) 랑스 칸 팔레 데 페스티벌에서 개최된 제74회 칸국제영화제(이하 칸영화제) 개막식에 깜짝 등장했다. /사진=로이터
봉준호 감독은 6일(현지시각) 랑스 칸 팔레 데 페스티벌에서 개최된 제74회 칸국제영화제(이하 칸영화제) 개막식에 깜짝 등장했다. /사진=로이터

2년 만에 프랑스에서 개막한 '칸 국제 영화제'에 영화 '기생충'으로 최고상을 받았던 봉준호 감독이 깜짝 등장해 개막을 선언했다. 봉준호 감독은 6일(현지시각) 랑스 칸 팔레 데 페스티벌에서 개최된 제74회 칸국제영화제(이하 칸영화제) 개막식에 깜짝 등장했다.

이날 봉준호 감독은 배우 조디 포스터, 스페인 영화감독 페드로 알모도바르, 미국 영화감독 스파이크 리와 함께 칸 영화제의 개막을 선언했다.

봉 감독은 "집에서 시나리오를 쓰고 있는데 갑자기 티에리 프레모 집행위원장님이 연락을 주셔서 오게 됐다"라고 전했다. 그는 "지난해 안타깝게도 코로나로 인해 영화제가 열리지 못했다. (영화인들도) 모이지 못했기 때문에 영화제의 끊어짐이 있었는데 '연결을 해달라'는 말씀을 해 주셨다"고 말했다.

그는 "'기생충'이 팬데믹으로 끊어지기 바로 직전 마지막 영화였기 때문에 내가 이런 임무를 맡게 된 것 같다"라며 "오늘 여러분이 모여있는 모습을 보니까 영화제가 끊어져 있었다는 것이 전혀 믿기지 않는다"라고 전했다.

봉 감독은 "영화제는 멈춘 적이 있었을지라도 영화는 한 번도 멈춘 적이 없다는 느낌"이라며 "뤼미에르 형제의 기차가 달린 이후로 영화는 단 한번도 멈춘 적이 없었다는 생각이 든다. 오늘 이 자리에 모인 위대한 필름 메이커, 아티스트 여러분들이 그것을 증명해주고 있다고 생각한다"라고 해 큰 박수를 받았다.

이번 개막식 무대에는 칸 영화제 경쟁 부문 심사위원으로 선정된 송강호가 먼저 올라와 있었다. 송강호는 봉준호 감독이 등장하자 환하게 미소를 띤 채 박수를 쳐 눈길을 모았다. 한국 남자 배우 최초가 경쟁 부문 심사위원이 된 것은 송강호가 처음이다.

칸 영화제는 개막식을 시작으로 오는 17일까지 12일동안 열린다. 한국영화는 경쟁 부문에 초청을 받지 못했지만, 한재림 감독의 영화 '비상선언'(감독 한재림)이 비경쟁 부문, 홍상수 감독의 '당신 얼굴 앞에서'가 올해 신설된 칸 프리미어 섹션에 초청을 받았다. 시네파운데이션(La Sélection de la Cinéfondation)에 윤대원 감독(한국예술종합학교)의 '매미'가 수상작으로서 상영을 진행한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51상승 10.4218:03 09/17
  • 코스닥 : 1046.12상승 6.6918:03 09/17
  • 원달러 : 1175.00상승 3.218:03 09/17
  • 두바이유 : 75.34하락 0.3318:03 09/17
  • 금 : 73.06하락 0.0318:03 09/17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