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군3사 생도 480명, 마스크 없이 ‘맥주+삼겹살’ 파티… 해명 들어보니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난 6일 육군3사관학교 생도들이 방역수칙을 지키지 않고 삼겹살 파티를 했다는 제보가 전해져 논란이 일고 있다. /사진=페이스북 페이지 캡처
지난 6일 육군3사관학교 생도들이 방역수칙을 지키지 않고 삼겹살 파티를 했다는 제보가 전해져 논란이 일고 있다. /사진=페이스북 페이지 캡처
육군 3사관학교 생도 약 500명이 마스크를 쓰지 않고 삼겹살과 맥주파티를 했다는 제보가 들어왔다.

지난 6일 페이스북 페이지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에는 육군 3사관학교 관련 제보글이 올라왔다. 제보자는 "6월26일 1차 백신만 맞은 상태로 500명 단위의 생도들이 삼겹살과 맥주 파티를 했다"며 "500명 단위의 생도들이 식탁 칸막이를 제거한 뒤 마스크도 착용하지 않은 채로 건배사를 외쳤다"고 적었다.

이어 "저희 부대에서는 삼겹살 데이라고 정해진 날짜가 없으며 간부가 정하면 그날 하는 거고 사정이 있으면 1주일도 안 남았을 때 취소되는 경우도 있었다"며 "생도들과 달리 병사들은 삼겹살이 아닌 다른 식단을 받았다"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해 3사관학교 측은 "학교는 지난달 26일 백신 1차 접종을 완료한 4학년 생도(약 480여명)를 대상으로 석식 메뉴인 삼겹살을 활용해 공식 격려행사인 '삼겹살데이'를 시행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는 지난 5월1일 이후 출타 통제 및 외부와의 접촉 없이 장기간 영내에서 생활한 가운데 6월30일부터 예정됐던 하계군사훈련을 앞두고 있는 생도들을 격려하기 위한 자리로서 식사 때 개인 별 맥주 1캔과 음료를 제공했다"고 덧붙였다.

3사관학교 측은 "다만, 격려행사 때 삼겹살을 굽기 위해 테이블의 칸막이를 제거하는 등 일부 미흡한 부분에 대해서는 앞으로 유념해 나가겠다"며 "참고로 학교는 평소 1100석 규모의 생도 식당을 3·4학년 학년별로 구분해 500명 단위로 식사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빈재욱
빈재욱 binjaewook2@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기자 빈재욱입니다. 어제 쓴 기사보다 좋은 기사를 쓰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23.90하락 1.3409:25 09/27
  • 코스닥 : 1032.09하락 4.9409:25 09/27
  • 원달러 : 1176.80상승 0.309:25 09/27
  • 두바이유 : 77.23상승 0.7709:25 09/27
  • 금 : 74.77상승 0.6609:25 09/27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세종의사당' 코앞 9부능선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주재 與 최고위 회의
  • [머니S포토] 대장동 개발비리 의혹 등 국민의힘 원내책회의
  • [머니S포토] 파이팅 외치는 국민의힘 대선주자들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세종의사당' 코앞 9부능선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