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멧 없이 전동킥보드 타다 사망… 보험금 한 푼도 못 받는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그래픽=뉴스1
./그래픽=뉴스1

헬멧 등 안전 장비를 갖추지 않은 상태로 전동 킥보드를 타다가 사망할 경우 전혀 보상을 받지 못할 가능성이 높아 주의가 요구된다. 

7일 보험업계에 따르면 헬멧 없이 전동 킥보드를 타다 사망한 A씨의 사례가 대표적이다. A씨는 지난 2015년 전북 전주에서 전동 킥보드를 타다 넘어쳐 사망했다. A씨의 유족은 대여 업체를 대상으로 소송을 제기했다. A씨에게 킥보드 이용법 교육이나 헬멧 등의 안전 장구를 제대로 제공하지 않았다는 이유다. 유족들은 대여 업체에 보험금 1억원 가량을 지급하라고 요구했다. 

1심 법원은 이 같은 주장을 받아들여 업체에 총 8,500만원을 지급하라고 판결했다. 안전교육의무 불이행 등 대여업체의 과실을 일부 인정한 것. 

하지만 항소심에서는 정 반대의 결과가 나왔다. 법원은 전동킥보드 대여 업체가 대여자의 안전을 위해 어떤 조치를 취하고 있는지를 눈여겨봤다. 해당 대여 업체는 점포에 ‘운행시 필수사항’이라는 게시문을 통해 운전자의 안전 장비 착용 의무를 알렸고, 점포에서 안전모를 무상으로 대여해주고 있었다. 이에 따라 항소심에서는 대여 업체가 이용자에 대한 보호 의무를 충분히 이행했다고 봤다.  

삼성화재에 따르면 지난해 접수한 자동차 대(對) 전동킥보드 사고가 2017년의 8배인 1,447건에 달했다. 같은 기간 피해금액도 8억원 수준에서 지난해 37억원으로 급증했다. 

올해 들어서도 5개월간 벌써 777건이 접수됐다. 피해금액은 16억원에 육박했다. 사고를 당한 전동킥보드 이용자의 성별은 남성이 73%였으며 연령대는 20대·30대가 각각 38%·24%를 차지했다. 이용자가 많은 20대 남성 중에서 사고도 잦은 것으로 추정된다. 

삼성화재는 전동킥보드 사고 영상 127건을 분석한 결과 전동킥보드 이용자의 교통법규 미준수에 따른 사고가 많았다고 밝혔다. 특히 전동킥보드가 인도를 주행하다가 이면도로 또는 주차장 진출입로를 건널 때(26%), 신호등이 없는 이면도로 교차로를 통과할 때(26%) 사고가 빈번했다. 

분석 대상 영상 127건 중 111건(87%)은 전동킥보드 이용자가 헬멧을 착용하지 않은 상태였다.
 

전민준
전민준 minjun84@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전민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35.03상승 4.9412:43 09/17
  • 코스닥 : 1041.97상승 2.5412:43 09/17
  • 원달러 : 1178.10상승 6.312:43 09/17
  • 두바이유 : 75.67상승 0.2112:43 09/17
  • 금 : 73.09상승 0.8312:43 09/17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민주당 송영길, 창당 66주년 기념 사진 관람
  • [머니S포토] 野 원내대책회의, 대화 나누는 김기현·태영호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