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천 장호원역사명, 감사원 청구로 새 국면 맞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장호원철도비상대책위원회(위원장 정성화)가 지난 7월 5일 감사원에 감사청구서를 접수했다. / 사진제공=장호원철도비상대책위원회
장호원철도비상대책위원회(위원장 정성화)가 지난 7월 5일 감사원에 감사청구서를 접수했다. / 사진제공=장호원철도비상대책위원회
중부내륙철도 112역 역명 분쟁이 새로운 국면에 들어섰다. 장호원철도비상대책위원회(위원장 정성화)가 지난 7월 5일 감사원에 감사청구서를 접수했기 때문이다.

7일 비대위에 따르면 정성화 위원장을 비롯하여 김종국 부위원장(청미새마을금고 이사장), 최창규 사무국장(이천신협 이사장) 등이 감사원을 직접 방문하여 감사청구를 하게 된 경위 등을 설명하고 이에 대한 신속하고 엄정한 감사를 요청한 것으로 확인됐다.

감사원 감사청구는 '중부내륙철도 내륙철도 112역 역사명 제정 역명심위위원회 심의절차 위반' 이란 제목으로 접수되었고 청구인은 총1531명으로 확인됐다.

비대위 측에서는 감사청구인 서명부를 보면 주소지가 장호원읍인 사람이 상당수이나 그 외 서울, 용인, 여주 등 타지역 주민들도 서명에 동참하였다고 설명했다.

이러한 사실은 역명심의 결과를 떠나 객관적인 입장에 놓인 타지역 주민들도 역명심의절차상에 개운치 않은 문제가 있었다는 것을 충분히 인지하고 있다는 방증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일례로 장호원 재래시장을 방문한 타지역 주민에게 112역명 논쟁을 설명하고 ‘9대0’이라는 심의결과를 알려주자 “억지 가능성이 있다. 외부개입이 있어 보인다. 의혹은 밝혀져야 한다.”며 기꺼이 서명부에 서명한 시민도 있었다고 비대위측은 전해왔다.

제출한 감사청구 이유로는 지난 5월 20일 개최된 역명심의위원회에 부적합한 위원이 심의에 참여하여 ‘철도노선 및 역의 명칭 관리지침’을 위반하였고 또한, 112역은 100번대에 속하는 역으로서 분명히 수도권본부 철도공사 관할임에도 불구하고 200번대 역을 관할하는 충청본부 철도공사의 역명의견 하나만을 심의회에 상정하여 편파적인 결과에 결정적 영향을 끼쳤음을 명시하였다고 밝혀왔다.

한편, 이는 국가철도공단과 장호원비대위가 수차례에 걸친 협상 끝에 내놓은 3가지 중재안 중 하나인 '역명은 <장호원감곡역>으로 한다'의 제1항목에 대한 약속위반이라고 설명하면서 이러한 일련의 사안들이 감사대상에 포함될 것이라고 알려 왔다. 

비대위측은 감사청구에 있어 증빙자료로 제출된 국가철도공단이 장호원비대위에 보내 준 중재안에 대한 약속이행을 성실히 이행하겠다는 문건에 대해 이야기하며 행정기관이 스스로 약속한 사실을 고의로 은폐했다고는 생각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최창규 비대위 사무국장은 “절차상에 실수와 하자가 있을 수 있고 늦더라도 바로잡으면 된다. 문제가 있었다는 증명만 된다면 음성주민을 포함한 모든 이들이 재심의를 이해하게 될 것“라며 “거짓 없는 진실에 근거한 주장이므로 감사원을 전적으로 믿는다”고 자신감에 찬 모습을 보였다.

당초 112역사 건물의 위치는 기본설계부터 장호원읍 노탑리에 위치하였으나 여러 이유로 실시설계 단계에서 감곡면 왕장리로 이동하게 되었다.

이러한 가운데 두 지역 간 분쟁이 있었으나, 음성과의 지역상생을 외면할 수 없는 이천시민의 양보와 이해로 지역갈등이 봉합되었고 이에 철도공단도 3가지 항목의 중재안을 가지고 장호원비대위와 합의에 이르게 되었다.

중재안 3가지 항목 중 2가지(제2항목 : 역사연결 도로교량 설치, 제3항목 : 역사연결 주차장, 정류장, 에스컬레이터 설치)는 이행 중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그러나 나머지 제1항목인 장호원 명칭이 앞에 놓인 <역명은 ‘장호원감곡역’으로 한다>에 대해서는 정작 역명심의위원회에서 ‘감곡장호원역’으로 결정되자 장호원비대위의 주도하에 지난 6월 25일 대전시에 위치한 국가철도공단 앞에서 대규모 항의집회를 벌이기도 하였다.

마지막으로 정성화 위원장과 김종국 부위원장을 비롯한 장호원비대위 측은 “행정기관의 무성의한 일처리로 인해 음성, 이천 두 지역에 사는 주민들이 고스란히 피해를 보고 있다. 오히려 지역갈등을 부추기는 처사다. 이제라도 중재역할에 나서기를 바란다. 올바른 방향으로 잘 마무리되길 빈다”라며 아쉬워했다.

한편, 장호원비대위는 이번 감사원감사청구 외에도 기타 법적수단 등 많은 대응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천=김동우
이천=김동우 bosun1997@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경기인천지역을 담당하고 있는 김동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30.09하락 23.3123:59 09/16
  • 코스닥 : 1039.43하락 3.3623:59 09/16
  • 원달러 : 1171.80상승 1.323:59 09/16
  • 두바이유 : 75.67상승 0.2123:59 09/16
  • 금 : 73.09상승 0.8323:59 09/16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대선주자들 첫 TV토론
  • [머니S포토] 국회 본회의,日 군함도 역사왜곡 규탄 결의안, 만장일치 '가결'
  • [머니S포토] 금융위원장·금융협회장 간담회
  • [머니S포토] 대정부 질문 앞둔 국민의힘, 현안관련 긴급보고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대선주자들 첫 TV토론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