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뇌출혈 투병' 이외수, 눈물 훔치며 내뱉은 단어 'OO'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뇌출혈로 쓰러진 뒤 투병 중인 소설가 이외수씨의 근황이 전해졌다. /사진=이외수 페이스북
뇌출혈로 쓰러진 뒤 투병 중인 소설가 이외수씨의 근황이 전해졌다. /사진=이외수 페이스북

지난해 3월 뇌출혈로 쓰러진 소설가 이외수(75)가 의식을 회복 후 근황을 공개했다. 지난 8일 이외수씨의 장남 한얼씨는 부친의 페이스북을 통해 “아버지는 지난 봄부터 재활치료 중이고 이 사실이 기적같이 느껴진다”며 “아버지의 강인한 정신력과 어머니의 헌신, 여러분들의 응원 덕분이다”고 밝혔다.

그는 “겨울까지 아들도 못 알아볼 정도로 상태가 나빴던 아버지가 올봄부터 의식이 조금씩 돌아오더니 살겠다는 의지를 나타내고 있다”고 했다.

한얼씨는 “1년을 훌쩍 넘긴 병상 생활에 근력이 빠져나가 재활을 시작했다”며 “유동식으로 기본적인 영양분만 전달받는 노인에게 여간 힘든 일이 아닐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어제는 아버지가 눈물을 훔치며 힘겹게 ‘관심’이라는 단어를 내뱉었다”며 “코로나19로 면회가 금지된 탓에 아버지를 기다리고 사랑하는 사람이 많다는 것을 못 느끼는 것 같아 마음이 아팠다”고 했다.

한얼씨는 “아버지의 호전을 지켜보며 당장 소식을 전하고 싶었지만 이럴 때일수록 더 조심해야 한다는 어른들의 말에 이제야 소식을 전한다”며 “아버지의 소식을 기다리며 건강을 기도해주는 모든 이에게 진심으로 감사하다”고 전했다.

이씨는 2014년 위암 2기 판정으로 수술을 받았다. 이후 작년 3월22일 뇌출혈로 쓰러져 응급 수술을 받은 뒤 현재 재활병원에서 치료를 이어가고 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95.48하락 37.1614:20 07/01
  • 코스닥 : 725.54하락 19.914:20 07/01
  • 원달러 : 1298.50상승 0.114:20 07/01
  • 두바이유 : 113.40하락 0.8214:20 07/01
  • 금 : 1807.30하락 10.214:20 07/01
  • [머니S포토] 소비자단체 발언 경청하는 박홍근 원내대표
  • [머니S포토] 김성은, 여름 제철 과일 '워싱턴 체리'를 소개합니다
  • [머니S포토] 논의하는 우상호·박홍근
  • [머니S포토] 성일종 "김진표, 민주당 의장 아닌 대한민국 의장 돼달라"
  • [머니S포토] 소비자단체 발언 경청하는 박홍근 원내대표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