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종규 KB금융 회장 "넘버원 금융플랫폼 위해 속도감 있게 실행하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난 9일 서울 여의도 KB국민은행 신관에서 진행된 2021년 하반기 KB금융그룹 경영전략회의에서 윤종규 KB금융그룹 회장이 ESG경영과 넘버원(No.1) 디지털플랫폼 전략에 대해 이야기하고 있다./사진=KB금융
지난 9일 서울 여의도 KB국민은행 신관에서 진행된 2021년 하반기 KB금융그룹 경영전략회의에서 윤종규 KB금융그룹 회장이 ESG경영과 넘버원(No.1) 디지털플랫폼 전략에 대해 이야기하고 있다./사진=KB금융
"디지털 시대의 주역인 MZ세대(밀레니얼+Z세대)의 목소리에 더욱 귀 기울이고 KB 고유의 강점으로 고객들에게 늘 혜택, 편의, 즐거움을 제공하는 '넘버원(No.1) 금융플랫폼'으로 인정받도록 전 경영진들이 결기를 가지고 속도감 있게 실행해 나가자."

윤종규 KB금융그룹 회장은 지난 9일 화상회의 방식으로 열린 올 하반기 ‘그룹 경영전략회의’에서 이같이 말했다. 윤 회장은 "다양한 업종에서 과거 영광을 누렸던 거대 기업들 중 변화에 기민하게 대응하지 못해 시장에서 사라진 사례가 많다"고 설명했다.

윤 회장은 리딩금융그룹에 대해 높아진 기대치를 언급하며 사회와 고객을 위한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과 고객 중심의 방향성을 제시했다. 윤 회장은 "환경과 사회, 주주·고객에 대한 사명감을 가지고 ESG경영을 한층 업그레이드해야 한다"며 "겸허한 마음으로 고객을 섬기며 고객과 함께 성장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자"고 강조했다.

이어 "신뢰와 정직을 바탕으로 전문성을 갖추고 ‘고객의 행복과 더 나은 세상을 만들어 간다’는 그룹의 미션을 가슴에 새기고 실천해 나가자"고 덧붙였다.

이번 경영전략회의에는 윤 회장을 비롯한 각 계열사 대표이사와 임원 등 경영진 250여명이 참석했다. 특히 인도네시아, 중국, 캄보디아 등 해외법인에 근무 중인 경영진들도 참여했다.

오전에는 애널리스트를 초청해 시장을 냉철한 시각으로 바라본 KB의 현황과 미래 발전을 위한 제언을 청취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어 그룹 경영진간 소통의 시간인 '경영진 타운홀 미팅'을 통해 참석자들은 미래KB의 청사진, 부문별 전략방향, HR·기업문화, 리더십 등 다양한 주제에 대해 대화를 나눴다. 이 자리에서 윤 회장은 경영진들의 질문에 상세히 답변했다.

오후 세션에는 ▲ESG ▲기업문화 ▲디지털을 주제로 각 담당 임원의 발제, 실행 아이디어 발표와 토의 순으로 ‘경영아젠다 토의’ 시간을 가졌다. 발표는 사전에 경영진이 주제별로 제출한 아이디어 중 실행 가능성이 높은 아이디어를 선정했다. 경영진이 제안한 아이디어는 계열사 유관부서 검토를 거쳐 실행될 예정이다.

KB금융 관계자는 “하반기 중점 추진 분야에 관한 아이디어와 구체적인 실행방안 등이 논의됐다” 며 “상반기에 이어 하반기에도 비대면 방식으로 진행됐지만 전 경영진이 그룹의 경영전략과 경영 아젠다를 공유하며 ESG경영 실천과 넘버원 금융플랫폼으로의 자리매김을 다짐하는 의미있는 시간이었다”고 말했다.
 

박슬기
박슬기 seul6@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박슬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11.13상승 8.8112:27 08/02
  • 코스닥 : 1035.07상승 3.9312:27 08/02
  • 원달러 : 1152.10상승 1.812:27 08/02
  • 두바이유 : 75.41상승 0.3112:27 08/02
  • 금 : 73.90상승 0.2212:27 08/02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지도부 예방 나선 잠룡 '윤석열'
  • [머니S포토] 명불허전 보수다, 초청강연 참석한 野 잠룡 '윤석열'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입당한 윤석열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지도부 예방 나선 잠룡 '윤석열'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