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명계좌는 꺼려도"… 우리은행, 국민·신한·농협 이어 암호화폐 수탁업 참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시중은행들이 암호화폐 등 가상자산을 보관·관리하는 '커스터디(수탁)' 사업에 잇따라 뛰어들고 있다./사진=이미지투데이
시중은행들이 암호화폐 등 가상자산을 보관·관리하는 '커스터디(수탁)' 사업에 잇따라 뛰어들고 있다./사진=이미지투데이
시중은행들이 암호화폐 거래소와 실명확인 계좌발급 제휴에 난색을 표하면서도 비트코인을 비롯한 가상자산을 보관·관리하는 '커스터디(수탁)' 사업에 잇따라 뛰어들고 있다.

12일 금융권에 따르면 우리은행은 블록체인 기업인 코인플러그와 함께 디지털 자산 수탁사인 '디커스터디'를 이번주 설립할 계획이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시장동향을 파악하기 위해 지분투자 방식으로 참여한다"며 "코인플러그와 공동으로 법인을 세울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에 따라 디커스터디의 최대주주는 코인플러그가, 2대 주주는 우리은행이 된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해외의 경우 은행이 수탁사업을 겸영으로 하고 있어 미래에 은행이 할 수 있는 분야로 예상된다"며 "다만 현행 법령상 은행이 할 수 없어 지분참여로 사전에 시장동향, 기술습득 등을 간접 획득하기 위해 지분참여를 추진한다"고 설명했다.

이처럼 시중은행 가운데 암호화폐 수탁(커스터디) 사업에 뛰어든 것은 이번이 네번째다. 앞서 KB국민·하나·농협은행 등은 암호화폐 수탁(커스터디) 사업에 이미 발을 들였다.

가상자산 수탁 사업은 비트코인 등 법인이 보유한 암호화폐를 대신 관리·보관해주는 서비스다. 대체 불가능 토큰(NFT), 부동산 등 실물자산에 기반한 증권형 토큰(STO) 등도 보관할 수 있다.

앞서 국민은행은 지난해 11월 블록체인 개발사 해치랩스, 투자사 해시드와 한국디지털에셋(KODA)을 설립했다. 신한은행은 지난 1월 한국디지털자산수탁(KDAC)에 전략적 투자자로 합류했다. 농협은행은 지난 7일 암호화폐 지갑 '옥텟 월렛'의 기술을 보유한 헥슬란트 등과 함께 커스터디를 포함한 디지털 자산 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이처럼 은행들이 비트코인 등 암호화폐를 비롯한 가상자산의 수탁 사업에 잇따라 진출하는 것은 시장의 성장 가능성이 높게 평가되고 있어서다. 암호화폐에 관심을 보이는 기업은 늘고 있지만 국내 법인은 암호화폐 거래소를 이용할 수 없어 보유한 코인을 이동식 저장장치(USB)와 같은 형태로 저장해야 한다. 이에 분실, 도난 등에 취약할 수밖에 없다는 지적이 제기됨에 따라 전문 커스터디 사업에 대한 수요가 늘어나는 추세다.

여기에 암호화폐 수탁 사업은 암호화폐 거래가 아닌 보관·관리 업무만 맡기 때문에 자금세탁 등 금융사고 발생 시 책임질 리스크 등이 적은 것도 시중은행들이 적극적으로 뛰어드는 이유다.

시중은행 관계자는 "은행은 커스터디 수요자들이 가장 신뢰할 수 있는 기관을 통한다"며 "거래가 아닌 금고지기 역할에 그쳐 리스크 부담도 적다"고 말했다.

한편 암호화폐 거래소 업비트에 따르면 비트코인의 국내 가격은 4000만원대를 이어가고 있다.


 

박슬기
박슬기 seul6@mt.co.kr

생활에 꼭 필요한 금융지식을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53.16상승 9.2418:05 03/30
  • 코스닥 : 850.48상승 6.5418:05 03/30
  • 원달러 : 1299.00하락 3.718:05 03/30
  • 두바이유 : 78.04상승 0.1518:05 03/30
  • 금 : 1997.70상승 13.218:05 03/30
  • [머니S포토] 박보검·리사·뷔, MZ세대 핫 아이콘 한자리에…
  • [머니S포토] 국내 최대 모터쇼 '서울모빌리티쇼'…2년만에 재
  • [머니S포토] 역대 최대... 163개 기업 참여 '2023 서울모빌리티쇼'
  • [머니S포토] 양곡관리법 관련 당정협의회 열려
  • [머니S포토] 박보검·리사·뷔, MZ세대 핫 아이콘 한자리에…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