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부업계, 성실상환자 금리부담 낮춘다… "연 20% 이하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이미지투데이
사진=이미지투데이
대부업계가 지난 7일부터 시행된 법정 최고금리 인하(연 24%→20%)와 관련해 기존 대출을 성실하게 상환하는 차주를 대상으로 금리부담 완화에 나선다.

13일 금융권에 따르면 한국대부금융협회는 전날(12일) 연 24%가 넘는 고금리로 돈을 빌린 기존 차주들의 부담을 덜기 위한 지원책을 발표했다.

협회 회원인 18개 대형 대부금융회사(리드코프, 바로크레디트대부, 아프로파이낸셜대부, 태강대부 등)는 연 24% 초과의 대출금리로 연체없이 성실 상환하고 있는 차주가 금리 인하를 신청한 경우 심사를 거쳐 연 20% 이내로 갱신계약을 체결할 계획이다.

원리금 납입 회차별로 납입 지연 일수가 5일 미만인 경우에는 연체로 보지 않으며 대부업법에 따라 새로 계약서를 작성할 방침이다.

한국대부금융협회에 따르면 올해 6월말 기준 18개 대부금융회사에서 24% 이상의 금리를 적용받는 성실 상환 거래자수는 약 5만1000명으로 거래대출 금액은 약 2372억원에 달한다. 협회는 이번 지원을 통해 최대 187억원의 이자 절감효과가 있을 것으로 추산 중이다.

금리 인하를 희망하는 고객은 해당 회사에 유선 또는 창구 방문 등을 통해 대상자 해당 여부와 지원 조건 등을 문의하고 금리 인하를 신청할 수 있다.

임승보 한국대부금융협회 회장은 “업권 환경이 어려움에도 불구하고 회원사들이 장기 성실상환자의 금리부담을 조금이나마 덜어주기 위해 자율적 금리인하에 동참했다"며 “저신용자들에 대한 원활한 자금 공급을 위해 정부의 서민금융 우수 대부업체 선정과 대부금융 지원 정책이 조속히 진행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강한빛
강한빛 onelight92@mt.co.kr

머니S 강한빛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20.94하락 69.0618:03 09/26
  • 코스닥 : 692.37하락 36.9918:03 09/26
  • 원달러 : 1431.30상승 2218:03 09/26
  • 두바이유 : 88.82하락 2.3918:03 09/26
  • 금 : 1655.60하락 25.518:03 09/26
  • [머니S포토] 산은, 대우조선 2조에 한화로 매각
  • [머니S포토] 이창양 "글로벌 에너지 위기...대용량 사용자 중심 요금 조정 불가피"
  • [머니S포토] 제26회 서울시 노인의닐 기념행사 참석한 오세훈 시장
  • [머니S포토] 실외 마스크 전면 해제…'쓰거나 벗거나'
  • [머니S포토] 산은, 대우조선 2조에 한화로 매각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