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봉 5000만원'도 받을 수 있다… 청년 월세대출 지원강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정부는 청년 주거안정 지원강화 방안을 마련했다고 14일 밝혔다. /사진=뉴스1
정부는 청년 주거안정 지원강화 방안을 마련했다고 14일 밝혔다. /사진=뉴스1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로 청년층의 어려움이 가중됨에 따라 정부가 청년 주가안정 지원강화 방안을 마련했다. 중소기업 취업청년 전세자금 대출의 운영기한을 늘리고 연령 기준도 조정한다. 청년전용 보증부 월세대출 대상자도 넓힌다.

정부는 14일 '한국판 뉴딜 2.0 추진계획'을 발표하면서 이 같은 내용의 청년 전‧월세 자금지원 방안을 공개했다. 당초 올해 12월 종료 예정이던 중소기업 취업청년 전세자금 대출의 운영기한을 2023년 12월까지 2년 연장한다.

임차보증금 2억원 이하 주택, 대출한도 1억원, 대출금리 연 1.2%(고정금리)가 조건이다. 올 들어 지난 6월말 기준 3만6141건 총 2조7405억원 규모 대출이 실행됐다.

고등학교를 졸업한 취업자는 만 19세 연령 제한으로 대출에 제한이 있었으나 앞으로는 연령기준을 조정해 만 19세가 되는 해의 1월1일부터 대출신청이 가능하게 된다.

청년전용 보증부 월세대출 지원도 확대된다. 저소득·무주택 청년의 월세부담을 줄이기 위해 대상자를 확대한다. 대출신청 자격요건인 소득기준을 연소득 2000만원 이하에서 5000만원 이하로 대폭 상향하고, 대출 대상주택을 월세 60만원 이하 주택에서 월세 70만원 이하 주택으로 완화한다.

월 20만원까지는 무이자 대출을 지원하고 이를 초과하는 경우도 1%의 초저금리 대출을 적용한다. 대출한도도 월세 40만원에서 50만원으로 높인다.

배성호 국토부 주택기금과장은 "이번에 발표한 전‧월세 자금지원 방안이 청년세대의 주거안정에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강수지
강수지 joy822@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산업2팀 건설·부동산 담당 강수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11.63상승 9.3112:55 08/02
  • 코스닥 : 1035.39상승 4.2512:55 08/02
  • 원달러 : 1152.50상승 2.212:55 08/02
  • 두바이유 : 75.41상승 0.3112:55 08/02
  • 금 : 73.90상승 0.2212:55 08/02
  • [머니S포토] 공모주 대어 크래프톤
  • [머니S포토] 송영길 "한미연합훈련 예정대로 진행해야"
  • [머니S포토] 1인 시위 나선 안철수 '드루킹의 몸통배후는 누구? '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지도부 예방 나선 잠룡 '윤석열'
  • [머니S포토] 공모주 대어 크래프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