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명? 사랑·행복이"… 성유리 쌍둥이 임신, 결혼 4년만에 엄마된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배우 성유리가 쌍둥이를 임신했다. /사진=임한별 기자
배우 성유리가 쌍둥이를 임신했다. /사진=임한별 기자

그룹 핑클 출신 배우 성유리가 쌍둥이 임신 소감을 전했다. 성유리의 소속사 이니셜 엔터테인먼트는 16일 공식 입장문을 통해 "성유리에게 새로운 가족이 생겼다"라며 성유리의 임신 소식을 알렸다.

소속사 측은 "현재 성유리는 임신 초기로, 쌍둥이를 임신해 안정을 취하면서 태교에 전념하고 있다"라며 "귀한 생명이 찾아왔다는 소식에 성유리씨를 비롯해 가족 모두가 기쁨 가운데 새 생명을 맞이할 준비를 하고 있으며 이와 같은 좋은 소식을 나눌 수 있음에 감사하게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성유리는 임신 이후에도 무리가 가지 않는 선에서 활동을 이어나갈 예정이다. 끝으로 소속사는 "건강한 아이를 순산할 수 있도록 격려해 주시고, 앞으로 태어날 쌍둥이에게도 많은 축복 부탁 드린다"라고 덧붙였다.

이날 성유리 또한 자필편지를 통해 임신 소감을 전했다. 성유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모두모두 잘 지내고 계시죠? 다름이 아니라 그동안 한결같이 사랑해 주시고 응원해주신 분들게 전하고 싶은 기쁜 소식이 있어서 이렇게 손편지를 쓰게 됐어요”라고 전했다.

성유리는 “저희 가정에 드디어 사랑스러운 아기가 찾아와 주었어요. 그것도 하나가 아닌 둘, 쌍둥이가 찾아왔답니다. 사실 아직도 실감이 잘 안 나지만, 밥도 제대로 못 먹고 물조차도 비려서 마음껏 못 마시는 변화들을 통해 서서히 엄마가 되어감을 느끼고 있어요. 참 엄마가 된다는 게 쉬운 일이 아니네요. 이 세상의 모든 엄마들 존경합니다”라고 쌍둥이 임신 소식을 알렸다.

성유리는 “아 그리고 태명은 사랑이, 행복이로 지었어요. 우리 쌍둥이가 건강하게 세상 밖으로 나올 수 있도록 기도 부탁드려요"라며 "항상 보이지 않는 곳에서 따뜻한 마음을 전해주고 사랑해주시는 팬 여러분 덕분에 제가 지금의 행복을 함께 나눌 수 있는 것 같아요. 항상 고맙고 사랑합니다”라고 팬들에게 인사했다.

1981년생으로 올해 우리나이로는 41세인 성유리는 지난 2017년 동갑내기 프로골퍼 안성현과 결혼했으며, 4년 만에 예비 엄마가 되는 기쁨을 맛봤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60%
  • 40%
  • 코스피 : 2408.27하락 29.5918:03 11/28
  • 코스닥 : 717.90하락 15.6618:03 11/28
  • 원달러 : 1340.20상승 16.518:03 11/28
  • 두바이유 : 81.08상승 3.4118:03 11/28
  • 금 : 1740.30하락 13.718:03 11/28
  • [머니S포토] 오석준 "합리적·정의로운 판결에 온 힘 쏟을 것"
  • [머니S포토] 변협, 이태원 참사 특위 공식 출범
  • [머니S포토] 중대재해 감축 로드맵 당정, 인사 나누는 성일종·이정식
  • [머니S포토] '찾아가는 나눔카페' 서울광장에 오픈
  • [머니S포토] 오석준 "합리적·정의로운 판결에 온 힘 쏟을 것"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