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억’소리 나도 잘 팔린 차… 롤스로이스 상반기에만 100대 돌파

[머니S리포트-쏠림현상 더 심해진 수입차업계③]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편집자주|최다 판매 기록을 세우며 승승장구하는 국내 수입차시장이지만 균형을 찾지 못해 불안한 모습이다. 특정 국가 특정 브랜드만 시장에서 주목받을 뿐 나머지 대부분은 큰 힘을 쓰지 못하는 분위기여서다. 그런 가운데 꾸준히 소비자와 소통하고 영역을 넓혀 판매 신기록을 세운 업체가 등장해 업계가 주목하고 있다. 쏠림현상이 심해진 국내 수입차시장을 살펴봤다.
한국수입차협회에 따르면 올 들어 롤스로이스·벤틀리·람보르기니·포르쉐 등 특수시장을 노린 브랜드 판매가 크게 늘었다. 사진은 건축가 쿠마 켄고와 협업한 비스포크 롤스로이스 던 /사진제공=롤스로이스
한국수입차협회에 따르면 올 들어 롤스로이스·벤틀리·람보르기니·포르쉐 등 특수시장을 노린 브랜드 판매가 크게 늘었다. 사진은 건축가 쿠마 켄고와 협업한 비스포크 롤스로이스 던 /사진제공=롤스로이스
수입차업계에서는 올 상반기 판매를 분석하며 ‘비싸도 잘 팔린 브랜드’를 주목했다. 

한국수입차협회에 따르면 올 들어 롤스로이스·벤틀리·람보르기니·포르쉐 등 특수시장을 노린 브랜드 판매가 크게 늘었다.

럭셔리 브랜드의 ‘끝판왕’ 롤스로이스는 올 상반기 124대나 팔렸다. 지난해 77대보다 무려 61%나 증가한 것. 벤틀리는 지난해 136대에서 올 들어 208대로 49.6% 증가했다. 두 브랜드에 따르면 SUV 모델인 롤스로이스 컬리넌과 벤틀리 벤테이가 등의 인기가 증가했으며 소비자가 주문한 대로 만들어주는 ‘비스포크’ 프로그램이 호응을 얻으며 만족도를 높인 점이 주효했다.

스포츠카 브랜드 포르쉐는 올 상반기에 무려 5428대가 팔렸다. 지난해 4440대보다 22.3% 증가한 수치다. 람보르기니는 지난해 155대에서 올해 187대로 20.6%, 페라리는 82대에서 166대로 102.4% 판매가 늘었다.

수입차협회에 따르면 지난 6월에는 폭스바겐 티록 2.0 TDI가 1029대로 판매 1위를 기록했다. 2위는 메르세데스-벤츠의 플래그십 S클래스 중 최상위 트림인 S580 4매틱이 965대로 1위 티록과 64대 차이로 2위에 올랐다. 3위는 703대의 BMW 530e였다.
 

박찬규
박찬규 star@mt.co.kr  | twitter facebook

바퀴, 날개달린 모든 것을 취재하는 모빌리티팀 박찬규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10.30상승 7.9812:59 08/02
  • 코스닥 : 1034.82상승 3.6812:59 08/02
  • 원달러 : 1152.00상승 1.712:59 08/02
  • 두바이유 : 75.41상승 0.3112:59 08/02
  • 금 : 73.90상승 0.2212:59 08/02
  • [머니S포토] 공모주 대어 크래프톤
  • [머니S포토] 송영길 "한미연합훈련 예정대로 진행해야"
  • [머니S포토] 1인 시위 나선 안철수 '드루킹의 몸통배후는 누구? '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지도부 예방 나선 잠룡 '윤석열'
  • [머니S포토] 공모주 대어 크래프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