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금영화 많이보면 포스터도 변한다?… 알고보면 더 재밌는 넷플릭스 ‘이 기능’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넷플릭스의 최고경영자(CEO) 리드 헤이스팅스. /사진=로이터
넷플릭스의 최고경영자(CEO) 리드 헤이스팅스. /사진=로이터
“책이나 잡지와 비슷하다고 보면 됩니다. 보고 싶을 때 보고, 또 보고 싶은 부분을 개인이 선택해 보니까요. 우리는 TV를 책이나 잡지 같은 아주 전통적인 매개체로 변화시켜 사용자에게 통제권을 넘겨준 셈입니다”

넷플릭스의 최고경영자(CEO) 리드 헤이스팅스는 과거 한 인터뷰에서 넷플릭스 등장에 따른 변화로 '콘텐츠 소비문화'를 지목하며 이 같이 밝혔다.

우리가 콘텐츠를 소비하는 행태는 넷플릭스의 존재 전후로 크게 바뀌었다. 수년 전만 해도 드라마를 보기 위해 온가족이 정해진 시간 TV 앞에 모이고, 영화 개봉일에 맞춰 극장을 갔지만 이젠 내가 가능한 시간에 원하는 콘텐츠를 소비할 수 있게 됐다. 


넷플릭스는 콘텐츠 생태계에서 또 한번의 대대적인 변화를 꾀한다. 지금까지 없었던 최상의 엔터테인먼트 경험을 제공한다는 목표다. 알고보면 더 재밌는 넷플릭스 기능들을 소개한다. 




DVD 팔던 짬밥으로… "들켰다" 말 나온 넷플릭스 '적중률 99.9%' 알고리즘 기반 기능들



넷플릭스는 동일한 작품이라도 회원들의 성향에 맞춰 서로 다른 포스터를 제공한다. /사진제공=넷플릭스
넷플릭스는 동일한 작품이라도 회원들의 성향에 맞춰 서로 다른 포스터를 제공한다. /사진제공=넷플릭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넷플릭스에게 들켰다'는 제목의 글이 게재됐다. 글에서 평소 19금 영화를 즐겨봤다고 밝힌 A씨는 자신의 계정에선 같은 영화도 포스터가 유독 자극적(?)으로 뜨는 것 같다고 주장했다. 

실제 넷플릭스는 동일한 작품이라도 회원들의 성향에 맞춰 서로 다른 포스터를 제시하고 있다. 이를테면 유품정리사를 소재로 한 감동 영화 '무브 투 헤븐'의 경우 각각 로맨스를 좋아한다면 남녀 배우의 모습이, 캐릭터가 분명한 걸 선호한다면 복싱 중인 이제훈 배우가, 따뜻한 감성의 휴먼 드라마를 즐겨 본다면 두 주인공을 포근한 느낌으로 연출한 포스터가 제공된다.

넷플릭스는 지난 4월 기존의 시청 취향을 기반으로 추천 콘텐츠를 즉시 재생하는 신기능 ‘콘텐츠 랜덤 재생’을 도입했다. /사진제공=넷플릭스
넷플릭스는 지난 4월 기존의 시청 취향을 기반으로 추천 콘텐츠를 즉시 재생하는 신기능 ‘콘텐츠 랜덤 재생’을 도입했다. /사진제공=넷플릭스
이렇듯 넷플릭스는 오랜기간 DVD 배송 서비스를 하며 수집한 데이터를 기반으로 이용자에 최적화된 기능들을 제공해 왔다. '볼 게 많은데 볼 게 없다'는 아이러니한 상황을 해결하기 위해 지난 4월 도입한 '콘텐츠 랜덤 재생'도 그 중 하나다.

'콘텐츠 랜덤 재생'은 기존의 시청 취향을 바탕으로 시청자가 좋아할 만한 콘텐츠를 즉시 재생해 고민 시간을 줄여주는 동시에 취향에 맞는 콘텐츠를 쉽게 찾을 수 있도록 지원한다. 해당 기능은 TV 화면 왼편의 탐색 메뉴나 프로필 이름 하단 등에 위치한 ‘콘텐츠 랜덤 재생’ 버튼을 누르면 이용할 수 있다. 넷플릭스를 켜두고 무엇을 볼 지 한참을 고민한 경험이 있다면 이 기능을 활용해보는 건 어떨까.



보다 리얼한 엔터테인먼트 경험을 원해! “콘텐츠 검색 기능”


제목 뿐 아니라 작품의 특징을 통한 콘텐츠 검색이 가능하다는 부분도 잘 알려지지 않은 넷플릭스의 '꿀 기능'이다. /사진제공=넷플릭스
제목 뿐 아니라 작품의 특징을 통한 콘텐츠 검색이 가능하다는 부분도 잘 알려지지 않은 넷플릭스의 '꿀 기능'이다. /사진제공=넷플릭스
제목 뿐 아니라 작품의 특징을 통한 콘텐츠 검색이 가능하다는 부분도 잘 알려지지 않은 넷플릭스의 '꿀 기능'이다. 넷플릭스에선 장르·배우·감독 뿐 아니라 특정 화질과 음향을 갖춘 콘텐츠 검색도 가능하다. '4K'을 검색하면 4K로 시청 가능한 다양한 콘텐츠를 확인 가능한 식이다. 

또 검색창에 '애트모스'(Atmos)를 입력하면 최첨단 음향 기술인 ‘돌비 애트모스'가 적용된 다양한 작품이 제시된다. 돌비 ATMOS 5.1 채널, 2.0 채널 등의 오디오 출력 방식을 지원해 이용자는 더욱 입체적이면서도 생생한 엔터테인먼트 경험을 누릴 수 있다.

이외에도 이용자 편의를 위한 ‘시청기록 삭제 기능’이 있다. 계정을 공유하는 것이 일반적인 넷플릭스 특성상 시청 내역이 탄로나기 마련. 평소 이러한 부분들이 불편했다면 ‘시청 기록 삭제 기능’을 통해 시청 기록을 숨길 수 있다.

시청기록은 '프로필&자녀 보호 기능 설정'에서 '시청 기록' 메뉴에 들어간 뒤 시청한 콘텐츠 우측에 위치한 금지 아이콘을 눌러 숨길 수 있다. 기록을 숨길 시 이미 시청한 영화나 시리즈로 표시되지 않으며 메인 페이지의 시청 중인 콘텐츠에도 해당 콘텐츠가 표시되지 않는다. 

넷플릭스 관계자는 "지인의 넷플릭스 화면이 자신과 어떻게 다른 지 살펴보는 등 넷플릭스의 다양한 기능들을 알고 이용하면 더욱 쏠쏠한 재미를 느낄 수 있을 것"이라며 "넷플릭스는 최상의 엔터테인먼트 경험을 위해 훌륭한 콘텐츠를 제공하는 것은 물론, 기존의 시청 취향을 바탕으로 이용자가 원하는 콘텐츠를 접하고 시청하기까지의 모든 과정을 충분히 만끽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강소현
강소현 kang420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메일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12.40상승 10.0810:17 08/02
  • 코스닥 : 1036.03상승 4.8910:17 08/02
  • 원달러 : 1151.10상승 0.810:17 08/02
  • 두바이유 : 75.41상승 0.3110:17 08/02
  • 금 : 73.90상승 0.2210:17 08/02
  • [머니S포토] 명불허전 보수다, 초청강연 참석한 野 잠룡 '윤석열'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입당한 윤석열
  • [머니S포토] 입장하는 이인영 통일부 장관
  • [머니S포토] 명불허전 보수다, 초청강연 참석한 野 잠룡 '윤석열'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