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가 급등에… 서울 휘발윳값 1700원선 뚫렸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국제유가 상승분이 기름값에 반영되면서 전국 주유소 휘발유 가격은 11주 연속 상승세를 보였다. /사진=뉴스1
국제유가 상승분이 기름값에 반영되면서 전국 주유소 휘발유 가격은 11주 연속 상승세를 보였다. /사진=뉴스1
전국 주유소 휘발유 가격이 11주 연속 상승세를 보였다. 특히 서울 지역에서는 ℓ당 1700원을 돌파한 주유소도 등장했다.

17일 한국석유공사 유가정보서비스 오피넷에 따르면 7월 둘째 주 주유소 휘발유 판매 가격은 전주 대비 13.1원 오른 ℓ당 1628.1원을 기록했다. 

이번 주 전국 평균 휘발유 가격은 2018년 11월 8일 1615원 이후 최고치다. 최근 휘발유 가격의 주간 상승 폭은 11.2원, 13.5원, 14.1원으로 커지고 있다. 국내 휘발유 가격은 국제유가 상승으로 당분간 더 오를 것으로 예상된다. 경유 판매가격은 12.7원 상승한 ℓ당 1424.5원이었다. 

지역별로 보면 최고가인 서울의 휘발유 가격은 지난주보다 13.6원 오른 ℓ당 1710.2원을 기록했다. 최저가 지역인 대구의 휘발유 가격은 ℓ당 1608.9원으로 전주보다 14.7원 올랐다. 

상표별로는 알뜰주유소의 휘발유 평균가격이 ℓ당 1600.8원으로 가장 낮았다. 가장 비싼 GS칼텍스 주유소의 휘발유 가격은 ℓ당 1635.8원이었다. 경유는 알뜰주유소가 ℓ당 1394.6원으로 가장 낮았다. GS칼텍스 주유소는 가장 높은 1433.1원이었다. 

국제유가는 ▲미국 고용시장 개선 ▲OPEC(석유수출국기구) 석유수요 회복 전망 ▲미국 원유재고 감소 ▲이란 핵 협상 지연 등으로 소폭 상승세를 기록하고 있다. 

한국으로 수입하는 원유의 기준이 되는 두바이유 평균 가격은 지난주보다 배럴당 0.2달러 오른 73.7달러를 나타냈다. 국제 휘발유 가격은 배럴당 83.8달러로 전주 대비 0.3달러 감소했다. 국제 자동차용 경유는 80.6달러로 지난주보다 0.2달러 올랐다. 
 

권가림
권가림 hidden@mt.co.kr

안녕하세요 산업1팀 권가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8.05상승 25.618:01 05/27
  • 코스닥 : 873.97상승 2.5418:01 05/27
  • 원달러 : 1256.20하락 10.818:01 05/27
  • 두바이유 : 112.36상승 3.4318:01 05/27
  • 금 : 1851.30상승 3.718:01 05/27
  • [머니S포토] 5대금융지주 회장단과 인사 나누는 추경호 부총리
  • [머니S포토] 사전투표 첫날, 투표소 찾은 '이재명'
  • [머니S포토] 사전투표 참여한 안철수 성남 분당갑 후보자
  • [머니S포토] 송영길·오세훈, 사전투표 참여…'서울 표심은?'
  • [머니S포토] 5대금융지주 회장단과 인사 나누는 추경호 부총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