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번호를 지워?"… 격분한 30대 女, 16세 연하남 34번 찔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전화를 받지 않는다며 원룸에서 자고 있던 16세 연하의 남자치구를 흉기로 수십차례 찔러 살해한 혐의를 받는 30대 여성이 법정에서 모든 혐의를 인정한 것으로 전해졌다.사진은 기사 내용과는 무관함. /사진=뉴스1
전화를 받지 않는다며 원룸에서 자고 있던 16세 연하의 남자치구를 흉기로 수십차례 찔러 살해한 혐의를 받는 30대 여성이 법정에서 모든 혐의를 인정한 것으로 전해졌다.사진은 기사 내용과는 무관함. /사진=뉴스1
전화를 받지 않는다며 원룸에서 자고 있던 16세 연하의 남자치구를 흉기로 수십차례 찔러 살해한 혐의를 받는 30대 여성이 법정에서 모든 혐의를 인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17일 전주지법 제11형사부에 따르면 살인 혐의로 기소된 A(38·여)씨에 대한 1차 공판이 전날 열렸다.

A씨 측 변호인은 "피고인은 이 사건 모두를 인정하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검찰 등에 따르면 A씨는 지난 6월 6일 오전 11시 45분경 전주시 우아동 한 원룸에서 남자친구 B씨(22)의 가슴과 목 등을 흉기로 34회 찔러 살해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현장에 있던 A씨를 현행범으로 체포했다. 조사결과에 따르면 A씨는 범행 전날부터 B씨가 전화를 받지 않자 B씨의 집까지 찾아갔다.

당시 술에 취해 잠을 자고 있던 B씨를 본 A씨는 B씨에게 전화를 걸었다. B씨의 휴대전화에는 A씨의 이름이 뜨지 않았고 전화번호만 표시돼 있었다. 자신의 번호를 지운 것에 겻분한 A씨는 B씨에게 흉기를 휘두른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이들이 사고 전까지 연인 관계를 유지해오고 있었고 6월 말 제주도 여행을 계획하고 있었던 것으로 파악했다. 다음 재판은 오는 8월 11일 열린다.
 

박슬기
박슬기 seul6@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박슬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63%
  • 38%
  • 코스피 : 2643.34상승 4.0510:06 05/23
  • 코스닥 : 880.88상승 110:06 05/23
  • 원달러 : 1268.10보합 010:06 05/23
  • 두바이유 : 108.07상승 2.5510:06 05/23
  • 금 : 1842.10상승 0.910:06 05/23
  • [머니S포토] 국힘 지선 중앙선대위. 악수 나누는 권성동-김기현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등 국회 문체위 출석한 박보균 장관
  • [머니S포토] 송영길 VS 오세훈, 오늘 첫 양자토론
  • [머니S포토] 국힘 지선 중앙선대위. 악수 나누는 권성동-김기현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