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산 학폭 "장난이었다?"… 분노 여론에 국민청원까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난 13일 경기 고양시 일산동구 한 건물 주차장 앞에서 찍힌 중학생들의 학교폭력 정황이 담긴 영상 캡처 이미지./사진=SNS 캡처
지난 13일 경기 고양시 일산동구 한 건물 주차장 앞에서 찍힌 중학생들의 학교폭력 정황이 담긴 영상 캡처 이미지./사진=SNS 캡처
경기도 고양시 일산의 한 상가에서 여러명의 학생이 한명을 폭행하는 영상이 인터넷 상에서 일파만파 번지는 가운데 가해자와 피해자 모두 "장난친 것"이라고 주장했다. 하지만 "반드시 처벌해야 한다"는 여론이 거세지고 있다. 중학생들이 하는 장난이라고 보기엔 수위가 일반적이지 않다는 여론이 우세하다.

가해자로 추정되는 A양은 지난 15일 자신의 SNS에 당시 폭행이 발생한 과정을 상세히 설명했다.

A양은 “피해자 B군이 저희 집 앞에서 담배를 피우고 있어 '왜 여기서 담배를 피우냐'고 따졌는데 이후 B군이 제게 성적으로 모욕적인 발언을 한 사실을 알았다"며 "홧김에 B 군의 얼굴을 때리고 손목을 담배로 지졌다" 설명했다.

이어 A양은 "B군과 얘기를 나누고 싶어 모르는 사람 몇몇과 B군을 다시 만났는데 그때 기절 놀이를 했다"며 "당시 B군의 성기에 장난삼아 손을 한 번 대보고 뗐다"고 설명했다.

A 양은 "B군의 얼굴이 빨개지고 그냥 두면 안 될 것 같아 하지 말라고 했다"며 "변명으로 들릴 수도 있으나 제가 감당해야 되는 일이고 피해자에게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해당 영상은 SNS에서 빠르게 확산했다. 학교 폭력 논란이 커지자 경찰은 수사에 나섰다.

이에 지난 15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중학생 10대 기절시키고 XX 만지는 집단 괴롭힘'이라는 제목의 청원 글이 올라왔다.

글 작성자는 "명백히 학교폭력으로 보이는데도 보복에 두려울 피해 학생이 장난이었다고해 무마된다면 실제 폭행을 당하거나 성희롱을 당하는 학생들이 더 밖으로 이야기하지 않을 것"이라며 "아이들의 미래를 위해 무엇이 진짜 피해인지 헤아려달라"고 호소했다.

이 청원 글은 지난 15일 오후 12시기준으로 5만여명이 동의했지만 청원 요건 검토 등을 이유로 글은 비공개 처리됐다.
 

박슬기
박슬기 seul6@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박슬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9.29상승 46.9518:03 05/20
  • 코스닥 : 879.88상승 16.0818:03 05/20
  • 원달러 : 1268.10하락 9.618:03 05/20
  • 두바이유 : 105.52하락 4.2718:03 05/20
  • 금 : 1842.10상승 0.918:03 05/20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등 국회 문체위 출석한 박보균 장관
  • [머니S포토] 송영길 VS 오세훈, 오늘 첫 양자토론
  • [머니S포토] 한덕수 표결 앞두고 열린 민주당 의원총회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