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日공사 망언 유감 표명으로 덮어질 사안 아냐"… 日 공식 사과 요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일본대사관 총괄공사가 우리 정부의 대일(對日) 외교에 대해 '성적 표현'을 쓰며 비하한 것에 대해 "일본정부는 이번 사태를 일으킨 당사자를 엄정 문책하고, 공식 사과하라"고 촉구했다. / 사진=국회사진취재단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일본대사관 총괄공사가 우리 정부의 대일(對日) 외교에 대해 '성적 표현'을 쓰며 비하한 것에 대해 "일본정부는 이번 사태를 일으킨 당사자를 엄정 문책하고, 공식 사과하라"고 촉구했다. / 사진=국회사진취재단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일본대사관 총괄공사가 우리 정부의 대일(對日) 외교에 대해 '성적 표현'을 쓰며 비하한 것에 대해 "일본정부는 이번 사태를 일으킨 당사자를 엄정 문책하고, 공식 사과하라"고 촉구했다.

이 지사는 17일 오전 자신의 SNS 글을 통해 "주한 일본대사관 서열 2위인 소마 히로히사 총괄공사가 차마 글로 옮기기도 민망한 성적 표현을 해가며 문재인 대통령님을 비하했다. 눈과 귀를 의심케 할 정도로 충격적이고 몰상식한 일"이라면서 이같이 주장했다.

앞서 소마 공사는 지난 15일 도쿄올림픽 기간 정상회담 가능성을 포함한 한일관계 현안을 묻는 국내 한 언론사와의 오찬 자리에서 "일본 정부는 한국이 생각하는 것만큼 두 나라 관계에 신경을 쓸 여유가 없다"며 "문 대통령이 마스터베이션(자위행위)을 하고 있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됐다.

이 지사는 "개인 관계도 아닌 외교 관계에서 상대국 정상을 이런 식으로 모욕하는 사례는 없다"며 "아이보시 고이치 주한 일본대사가 이 발언에 대해 '부적절하며 매우 유감'이라고 했지만, 그 정도로 덮어질 사안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더구나 "우리정부가 도쿄 올림픽을 앞두고, 한일관계 회복을 위해 노력하고 있는 마당에 나온 발언"이라며 "일본은 한일 정상회담 논의가 오가는 중에 독도 영유권을 주장하는 방위백서를 채택해 시비를 걸었다. 군함도를 비롯한 조선인 강제노역 시설에 희생자들을 기리기 위한 후속 조치를 이행하겠다는 약속을 지키지 않아 유네스코로부터 '강한 유감'이라는 경고도 받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한일 관계 정상화에 대한 의지를 전혀 찾아보기 어렵다. 오히려 외교 문제를 국내 정치에 활용하고 있다고 보는 것이 타당하다"고 강조했다.

또 "일본 정부와 정치인들의 반복되는 망언이 한일관계를 망치는 걸림돌로 작용하고 있다. 신뢰가 없이 어떻게 손을 잡을 수 있겠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일본정부는 이번 사태를 일으킨 당사자에 대해 엄정하게 문책하고, 정부 차원의 공식적인 사과와 재발방지책을 내놓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경기=김동우
경기=김동우 bosun1997@mt.co.kr

머니s 경기인천지역을 담당하고 있는 김동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8.05상승 25.618:01 05/27
  • 코스닥 : 873.97상승 2.5418:01 05/27
  • 원달러 : 1256.20하락 10.818:01 05/27
  • 두바이유 : 112.36상승 3.4318:01 05/27
  • 금 : 1851.30상승 3.718:01 05/27
  • [머니S포토] 5대금융지주 회장단과 인사 나누는 추경호 부총리
  • [머니S포토] 사전투표 첫날, 투표소 찾은 '이재명'
  • [머니S포토] 사전투표 참여한 안철수 성남 분당갑 후보자
  • [머니S포토] 송영길·오세훈, 사전투표 참여…'서울 표심은?'
  • [머니S포토] 5대금융지주 회장단과 인사 나누는 추경호 부총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