벼락 맞는 순간 '찰칵'… 인증샷 남긴 삼남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영국에서 삼남매가 셀카를 찍다 벼락을 맞는 순간을 촬영하게 됐다./사진=SNS 캡처
영국에서 삼남매가 셀카를 찍다 벼락을 맞는 순간을 촬영하게 됐다./사진=SNS 캡처
영국에서 자전거를 타다 갑작스런 폭우에 나무 밑으로 비를 피한 삼남매가 셀카를 찍다 벼락을 맞는 순간을 촬영했다.

17일 영국 데일리메일 등에 따르면 영국 런던에 사는 삼남매는 자전거를 타고 여행하던 중 폭우와 마주쳤다.

이에 삼남매는 한 나무 밑으로 급하게 비를 피했고 이들은 여행을 기록하기 위해 셀카를 찍기로 했다.

이들은 폭우를 배경으로 카메라 버튼을 누르는 순간 삼남매에게 벼락이 떨어졌다. 벼락을 맞아 화상을 입은 삼남매는 곧바로 병원으로 이송됐다. 다행히 이들은 큰 부상을 입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삼남매 가운데 한명은 지난해 자전거 사고로 팔에 티타늄 판을 고정하는 수술을 받은 바 있다. 이 때문에 의료진은 삼남매가 벼락을 맞았을 것이라는 추측을 내놓고 있다.
 

  • 0%
  • 0%
  • 코스피 : 2587.87하락 38.1112:14 05/19
  • 코스닥 : 860.97하락 10.612:14 05/19
  • 원달러 : 1273.30상승 6.712:14 05/19
  • 두바이유 : 109.79하락 1.0912:14 05/19
  • 금 : 1815.90하락 2.312:14 05/19
  • [머니S포토] '선거운동첫날'…산자위 텅 빈 여야 의원들 자리
  • [머니S포토] 국회 제1차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
  • [머니S포토] 막오른 6.1 선거운동, 민주당 인천 선대위 출정식
  • [머니S포토] 김은혜 "尹 정부 부동산 정책 경기도가 중심…1기 신도시 재건축 등 이뤄낼 것"
  • [머니S포토] '선거운동첫날'…산자위 텅 빈 여야 의원들 자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