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S에선 웃었지만"… 이혜영 재혼 딸 언급하며 '눈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배우 이혜영이 재혼 후 가족이 된 사춘기 딸과의 비화를 공개했다. /사진='돌싱글즈' 방송캡처
배우 이혜영이 재혼 후 가족이 된 사춘기 딸과의 비화를 공개했다. /사진='돌싱글즈' 방송캡처

이혜영이 재혼 당시 만나게 된 딸을 생각하며 눈물을 흘렸다. 지난 18일 방송된 MBN ‘돌싱글즈’에선 이혜영의 재혼스토리가 공개됐다.

이날 이혜영은 이혼 후유증을 나누는 돌싱 남녀들을 보며 “결혼도 그렇지만 이혼도 쉽게 해선 안 되는 것이다. 내가 저지른 일이니까 스스로 주워 담아야 했다”고 털어놨다.

나아가 “같은 경험이 있는 사람끼리 모여서 자연스럽게 얘기하는 게 너무 좋은 것 같다. 난 아무도 얘기할 데가 없었다”면서 당시의 마음고생을 전했다. 같은 아픔을 지닌 정겨운 역시 “나도 스스로 이겨내야 했다”고 공감했다.

자녀들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는 돌싱 남녀들의 모습이 공개된 가운데 이혜영은 “나는 아이가 사춘기 때 만났다. 10살 때 처음 만나서 11살 때 결혼했다”고 말했다. 이에 이지혜가 “많이 힘들었을 거 같다”고 묻자 이혜영은 “그래서 방송을 안했다”고 답했다.

이혜영은 “나는 아이를 낳아본 적도 키워본 적도 없지 않나. 갓난아기면 처음부터 키우기라도 했을 텐데 그게 아니니 아이도 힘들고 나도 힘든 거다. 그때 엄마가 무조건 사랑만 주라고 했다”고 고백했다.

“그래서 내가 택한 게 아이와 시간을 많이 보내는 거였고 그 때문에 방송을 거의 안했다”는 이혜영은 “지금은 대학생이 돼서 내년 5월이면 졸업을 한다. 이제 다 컸다. 딸이 날 보살펴주는 전화를 할 때 내가 정말 잘 살았다는 생각이 든다. 이 아이가 행복한 게 내겐 가장 중요했다”면서 모성애를 보였다.

그는 “남편도 날 만났을 때 아이 있다는 얘기를 힘들게 했다. 딸은 우리에게 보물 같은 존재다”라고 덧붙이는 것으로 지극한 가족사랑을 전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16%
  • 84%
  • 코스피 : 3223.04상승 20.7218:03 08/02
  • 코스닥 : 1037.80상승 6.6618:03 08/02
  • 원달러 : 1150.90상승 0.618:03 08/02
  • 두바이유 : 75.41상승 0.3118:03 08/02
  • 금 : 73.90상승 0.2218:03 08/02
  • [머니S포토] '정세균과 함께하는 복지국가실천연대와의 대화'
  • [머니S포토] 취재원과 인사 나누는 최재형 전 감사원장
  • [머니S포토] 민주당 잠룡 이낙연, '코로나19 직격타' 실내체육시설 방문
  • [머니S포토] 공모주 대어 크래프톤
  • [머니S포토] '정세균과 함께하는 복지국가실천연대와의 대화'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