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문하면 30분 안에 배송” 현대차그룹, 현대백화점과 손잡았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현대차그룹이 1톤 포터EV를 활용한 도심형 딜리버리 서비스를 선보인다. 이른바 ‘퀵커머스’ 트렌드에 대응하기 위해서다. /사진제공=현대차그룹
현대차그룹이 1톤 포터EV를 활용한 도심형 딜리버리 서비스를 선보인다. 이른바 ‘퀵커머스’ 트렌드에 대응하기 위해서다. /사진제공=현대차그룹
현대차그룹이 1톤 포터EV를 활용한 도심형 딜리버리 서비스를 선보인다. 이른바 ‘퀵커머스’ 트렌드에 대응하기 위해서다.

현대차그룹은 따르면 현대백화점, 콜드체인(저온유통체계) 물류대행사 팀프레시와 함께 전기트럭 기반의 차별화된 배송 서비스를 이달 말부터 10월까지 약 3개월 동안 시범 운영한다.

배송에는 친환경 전기트럭인 ‘포터EV’ 4대를 투입한다. 주문 뒤 최소 10분에서 최대 30분 안에 과일, 야채, 정육 등 친환경 신선식품 배송을 마치는 게 목표며 고객이 원하는 시간을 설정할 경우 맞춤형 예약 배송 서비스도 제공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현대차그룹은 차와 단말 및 플랫폼을 통한 물류 솔루션을 제공한다. 현대백화점은 화주사로서 현대식품관 투홈 애플리케이션을 이용한 주문, 결제, 고객서비스 등을 담당하고 팀프레시는 차와 배송기사를 관리하며 고객에게 상품을 전달한다.

시범 서비스는 현대백화점 압구정 본점 반경 3km 지역에서 이뤄지며 저상차 2대, 고상차 1대, 투명 윈도우 고상차 1대 등 총 4대가 투입된다. 현대차그룹은 양산형 포터EV를 콜드체인을 갖춘 ‘이동형 마이크로 풀필먼트 센터(소형 물류총괄대행 시설)’ 차로 개조해 제공하고 앞으로 근거리 물류 차종으로 상품성도 테스트할 계획이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배송 서비스에 대한 고객 니즈가 더욱 커질 것으로 예상되는 상황에서 물류 시장의 EV 대중화를 견인하겠다”면서 “신선식품 물류 서비스 차량의 배송 운행, 주행거리, 배터리 상태 및 다양한 충전 시나리오를 점검해 향후 도심형 물류 서비스에 최적화된 통합 물류 솔루션을 구축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박찬규
박찬규 star@mt.co.kr  | twitter facebook

바퀴, 날개달린 모든 것을 취재하는 모빌리티팀 박찬규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07.58상승 5.2611:55 08/02
  • 코스닥 : 1034.53상승 3.3911:55 08/02
  • 원달러 : 1152.70상승 2.411:55 08/02
  • 두바이유 : 75.41상승 0.3111:55 08/02
  • 금 : 73.90상승 0.2211:55 08/02
  • [머니S포토] 명불허전 보수다, 초청강연 참석한 野 잠룡 '윤석열'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입당한 윤석열
  • [머니S포토] 입장하는 이인영 통일부 장관
  • [머니S포토] 명불허전 보수다, 초청강연 참석한 野 잠룡 '윤석열'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