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 비치핸드볼 선수, 경기 중 비키니 안 입으면 벌금 내야' 규정 논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유럽핸드볼연맹(EHF)은 노르웨이 비치핸드볼 여자대표님이 지난 18일(현지시각) 비키니 하의 대신 반바지를 입기로 한 것에 대해 벌금형을 내렸다. 사진은 2018년 10월13일 네덜란드와 헝가리 대표팀의 비치핸드볼 경기 모습. /사진=로이터
유럽핸드볼연맹(EHF)은 노르웨이 비치핸드볼 여자대표님이 지난 18일(현지시각) 비키니 하의 대신 반바지를 입기로 한 것에 대해 벌금형을 내렸다. 사진은 2018년 10월13일 네덜란드와 헝가리 대표팀의 비치핸드볼 경기 모습. /사진=로이터
유럽핸드볼연맹(EHF)이 노르웨이 비치핸드볼 여자대표팀이 경기 중에 비키니 하의 대신 반바지를 입기로 결정한 것에 벌금형을 선고했다.

미국 정치전문매체 더힐 보도에 따르면 지난 19일(현지시각) EHF는 성명서를 내고 노르웨이 여자대표팀이 지난 18일 스페인과 동메달 결정전에서 국제핸드볼연맹(IHF) 비치핸드볼 규칙에서 정한 선수복 규정에 어긋난 반바지를 입고 경기했다고 밝혔다. 유로2021 비치핸드볼 징계위원회는 이를 부적절하다고 봤다.

이에 따라 노르웨이 여자대표팀 선수 한 명당 150유로(약 20만원)씩 총 1500유로(약 203만원)의 벌금이 부과됐다.

EHF 규정상 비치핸드볼 여자선수들은 시합할 때 비키니 한 벌을 입어야 한다. 상의는 양팔 전체가 드러나는 딱 붙는 스포츠 브라, 하의는 길이 10㎝를 넘지 않아야 한다. 반면 남자선수복 규정은 상대적으로 덜 엄격하다. 상의는 꽉 끼는 탱크톱에 하의는 무릎 위 10㎝ 길이의 너무 헐렁하지 않은 반바지로 규정돼 있다.

카틴카 할티비크 노르웨이 비치핸드볼 여자대표팀 선수는 노르웨이 현지 언론을 통해 팀이 반바지를 입기로 한 것은 "매우 자발적"이었다며 "EHF 규정에 위협을 느꼈다"고 전했다. 이어 "핸드볼은 제한적인 스포츠가 아닌 포괄적인 스포츠가 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양진원
양진원 newsmans12@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양진원 기자입니다. 그 날의 소식을 열심히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100%
  • 코스피 : 3133.64상승 8.418:03 09/27
  • 코스닥 : 1034.82하락 2.2118:03 09/27
  • 원달러 : 1176.80상승 0.318:03 09/27
  • 두바이유 : 77.23상승 0.7718:03 09/27
  • 금 : 74.77상승 0.6618:03 09/27
  • [머니S포토] 경제·금융전문가 간담회 참석한 금융위 '고승범'
  • [머니S포토] 본회의 앞둔 與·野 '언중법' 처리, 최종 협의
  • [머니S포토] 與 송영길 "화전대유 결국 누구 것?…野 자체 조사부터 해라"
  • [머니S포토]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 화천대유 긴급 담화
  • [머니S포토] 경제·금융전문가 간담회 참석한 금융위 '고승범'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