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반발 매수세 유입에 일제히 상승… 애플, 실적 기대감에 2%↑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0일(현지시간) 뉴욕증시는 전일 낙폭에 대한 반발 매수세가 유입되며 상승 마감했다. /사진=로이터
20일(현지시간) 뉴욕증시는 전일 낙폭에 대한 반발 매수세가 유입되며 상승 마감했다. /사진=로이터
뉴욕증시는 전일 낙폭에 대한 반발 매수세가 유입되며 상승 마감했다. 

20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549.95포인트(1.62%) 상승한 3만4511.99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 지수는 64.57포인트(1.52%) 오른 4323.06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223.89포인트(1.57%) 오른 1만4498.88에 마감했다.중소형주 중심의 러셀2000은 63.62포인트(2.99%) 오른 2194.30을 기록했다.

전일 델타 변이 확산에 따른 경제 회복 둔화 우려에 큰 폭으로 하락한 3대 지수는 반발 매수세가 유입되며 지난 3월 이후 최대 상승 폭을 기록했다. 10년물 국채 금리가 1.2% 선으로 오르며 증시 상승을 지지했다. 

이날 미 상무부가 발표한 6월 신규 주택 착공은 전월대비 6.6% 늘어 예상치(1.1%)를 큰 폭 상회했다. 주택 착공 허가 건수는 전월보다 5.1% 감소해 예상치(-0.1%)를 크게 밑돌았다. 시장에서는 하반기 주택 매매와 건설이 완만하게 반등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아마존은 제프 베조스 의장이 블루 오리진을 통해 카르만 라인에 도달한 후 무사 귀환했다는 소식에 0.66% 상승 마감했다. 블루 오리진의 라이벌 업체인 버진갤럭틱은 1.14% 하락했다. 

버진갤럭틱에 이어 블루 오리진까지 민간 우주 항공 시대 개막을 알리면서 우주 항공 관련주가 오름세를 나타냈다. 특히 위성 통신 업체인 이리디움커뮤니케이션스은 9.03% 올라 테마 상승을 이끌었다. 

애플은 실적 발표를 앞두고 UBS가 실적 전망과 목표주가를 상향 조정한 영향으로 2.60% 상승했다. 장중 5% 넘게 올랐다가 차익 매물 출회로 상승분을 일부 반납했다. 

카니발은 캐나다가 운항을 헝용한다는 소식에 7.45% 급등했다. 디즈니(2.20%) 부킹닷컴(3.04%) 보잉(4.91%) 등 여행레저 업종도 강세를 보였다. 

IBM은 클라우드 관련 매출 급증으로 예상을 웃도는 실적을 발표하자 장중 5% 넘게 급등한 뒤 1.49% 상승 마감했다. 알파벳(1.31%) MS(0.83%) 아마존(0.66%) 등 클라우드 매출 관련주도 동반 상승했다. 

서상영 미래에셋증권 연구원은 "미국 증시는 코로나 델타 변이 바이러스 확산 지속에도 공포심리가 소강상태를 보인 가운데 상승했다"면서 "특히 시장의 관심이 코로나에서 실적으로 전환한 점도 특징"이라고 분석했다. 

 

조승예
조승예 csysy24@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증권팀 조승예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54.42상승 4.2118:01 07/23
  • 코스닥 : 1055.50상승 5.2518:01 07/23
  • 원달러 : 1150.80상승 0.918:01 07/23
  • 두바이유 : 73.79상승 1.5618:01 07/23
  • 금 : 71.43상승 2.7618:01 07/23
  • [머니S포토] 여야, 상임위 재배분 극적 협상타결
  • [머니S포토] 1호 공약 잠룡 추미애 "지대개혁…보유세 강화·거래세 낮출 것"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2022년 예산안 관련 시·도당 위원장 간담회
  • [머니S포토] '청해부대 사태' 김기현 "창군 이래 유례없는일"…국정조사 촉구
  • [머니S포토] 여야, 상임위 재배분 극적 협상타결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