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OCK] SK머티리얼즈, 배터리 사업 진출로 고성장 지속… 목표가 14%↑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SK머티리얼즈가 반도체·디스플레이·배터리를 아우르는 사업 확대로 동종 업계를 상회하는 고성장이 지속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사진은 SK머티리얼즈 영주 본사 전경./사진=SK머티리얼즈
SK머티리얼즈가 반도체·디스플레이·배터리를 아우르는 사업 확대로 동종 업계를 상회하는 고성장이 지속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사진은 SK머티리얼즈 영주 본사 전경./사진=SK머티리얼즈
SK머티리얼즈가 반도체·디스플레이·배터리를 아우르는 사업 확대로 동종 업계를 상회하는 고성장이 지속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KB증권은 21일 SK머티리얼즈에 대해 투자의견 '매수'를 유지하고 목표주가를 49만원으로 14% 상향했다. SK머티리얼즈는 전일 40만원에 거래를 마감했다. 

황고운 KB증권 연구원은 "2분기 일회성 이익이 반영돼 올해 순이익이 27.4% 상향 조정됐다"면서 "신규 사업 추가로 인한 외형 성장으로 2021~2026E 평균 자기자본이익률(ROE)이 31.5%에서 33.4%로 상향 조정됐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올해 지배주주순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71.5% 증가한 2221억원으로 컨센서스 대비 31.9% 높다"면서 "최근 SK머티리얼즈의 1개월간 주가는 15.9% 상승했는데 이는 배터리 등 신규 사업 추가에 대한 기대감이 반영된 것"이라고 덧붙였다. 

SK머티리얼즈의 2분기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23.2% 증가한 2801억원, 영업이익은 7.0% 늘어난 681억원을 기록했다. 영업이익은 컨센서스(671억원)를 부합했다. 지배주주순이익은 858억원으로 2분기 에스케이머티리얼즈에어플러스의 일부 산업가스 설비의 양도로 일회성 이익이 반영됐다. 

황 연구원은 "2분기에도 반도체와 디스플레이 전방산업의 우호적인 시장 상황이 이어지면서 가격 안정과 판매량 증가로 특수가스의 매출액은 전분기 대비 6.4% 성장할 것"이라며 "산업가스는 정유사 향 판매량이 증가하고 반도체 향 물량이 정상화되면서 전분기 대비 5.4% 성장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SK머티리얼즈는 전일 공시를 통해 배터리 소재 사업 진출을 공식화했다. 미국 배터리 소재 업체 그룹14 테크놀러지스와 조인트벤처(JV)를 설립해 양산 시설을 건설할 예정이다. 

합작회사의 지분율은 SK머티리얼즈가 75%, 그룹14가 25%다. SK머티리얼즈의 투자규모는 약 604억원으로 본사는 국내에 마련될 예정이다. 미국 시애틀에 본사를 둔 그룹14는 실리콘 음극재 관련 기술 및 특허를 보유한 배터리 소재 회사로 2015년에 설립됐다. 

황 연구원은 "합작사에서 생산할 실리콘 카본 음극재는 기존 음극재 대비 수명과 용량, 충전 면에서 우위를 가지며 생산 시 SK머티리얼즈의 모노실란이 필요해 기존 사업과의 시너지 또한 기대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조승예
조승예 csysy24@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증권팀 조승예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02.32하락 40.3318:03 07/30
  • 코스닥 : 1031.14하락 12.9918:03 07/30
  • 원달러 : 1150.30상승 3.818:03 07/30
  • 두바이유 : 75.10상승 1.2318:03 07/30
  • 금 : 73.68상승 0.8618:03 07/30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입당한 윤석열
  • [머니S포토] 입장하는 이인영 통일부 장관
  • [머니S포토] '체계·자구 심사권 폐지' 촉구하는 장경태 의원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