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명순 시인, 첫 시집 '또 하나의 나' 출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명순 시인이 20일 광주 북구 일곡동 소재의 남도향토음식박물관 1층 전시실에서 '또 하나의 나' 시집 출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머니S DB
이명순 시인이 20일 광주 북구 일곡동 소재의 남도향토음식박물관 1층 전시실에서 '또 하나의 나' 시집 출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머니S DB
어머니 젖가슴 같은 씨알 하나 땅속에 묻고 몽달처럼 긴 꽃대 쑥 올려 뜨겁게 탄 가슴 토해내는 꽃술 그리워 애타는 가슴에 꽂힌 사랑 한 지붕 두 살림 그리움이 맺혀 애달픈 사랑가 서글프게 부른다. ('상사화' 전문)

이 시에서의 시적 화자는 상사화와 하나 되어 노래하고 있다. 어머니 젖가슴 같은 씨알 하나 땅속에 묻고 기다린다. 어느덧 몽달처럼 긴 꽃대 쑥 올리더니 뜨겁게 탄 가슴을 토해 내는 꽃술에 행복해한다. 하지만 그리워 애타는 가슴, 거기 꽂힌 사랑 때문에 그리움의 시간이 지속된다.

한 지붕 두 살림을 했던 그 옛 추억이 다가와 애달픈 사랑가를 부르게 하고, 감당 못할 만큼의 무게로 그리움이 맺혀 짓누른다.

기존의 상사화 시와는 사뭇 다른 분위기로 접근하고, 묘사해 내는 이명순 시인의 솜씨가 수준급이다.

이명순 시인은 1948년생의 전남 담양 출신으로 2021년 1월 문학공간 시 부문 신인문학상에 당선돼 시인으로 등단했다.

이 시인은 도자기 재료 도매업을 하면서 지병으로 병마와 싸우던 남편과 사별로 어려움을 겪다가 낙서하듯이 작성한 노트에는 사색과 수다들이 듬뿍 담겨 있었다.  그 낙서들이 오늘 이렇게 그녀를 시인의 길로 들어서게 해주었다.

이명숙 시인은 "작년 8월 즈음 탐스런 문학회에 다니면서 같은 꿈을 꾸던 사람들과 문학생활하면서 시인의 꿈을 키워 갔다"며 "앞으로 문학 활동을 통해 모든 사람들에게 희망의 메시지를 전달하고 싶다"고 첫 시집 출간 소회를 밝혔다.

한편 이명숙 시인의 처녀작인 '또 하나의 나' 작품은 광주 북구 일곡동 소재 남도향토음식박물관 1층 전시실에서 오는 25일까지 전시된다.
 

광주=정태관
광주=정태관 ctk3312@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호남지사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54.42상승 4.2118:01 07/23
  • 코스닥 : 1055.50상승 5.2518:01 07/23
  • 원달러 : 1150.80상승 0.918:01 07/23
  • 두바이유 : 74.10상승 0.3118:01 07/23
  • 금 : 72.25상승 0.8218:01 07/23
  • [머니S포토] 여야, 상임위 재배분 극적 협상타결
  • [머니S포토] 1호 공약 잠룡 추미애 "지대개혁…보유세 강화·거래세 낮출 것"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2022년 예산안 관련 시·도당 위원장 간담회
  • [머니S포토] '청해부대 사태' 김기현 "창군 이래 유례없는일"…국정조사 촉구
  • [머니S포토] 여야, 상임위 재배분 극적 협상타결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