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투기사태 책임 지고 1급 부서장 교체… 역대 최대 쇄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상임이사 교체 등 김현준 사장 취임 후 첫 상위직 인사를 단행했다. /사진=뉴스1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상임이사 교체 등 김현준 사장 취임 후 첫 상위직 인사를 단행했다. /사진=뉴스1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상임이사 교체를 비롯한 조직쇄신 인사를 단행했다고 21일 밝혔다. 김현준 사장 취임 이후 첫 상위직 인사로서 상임이사 4명을 교체하는 역대 최대폭 인사다.

LH는 이번 인사에 대해 "2·4 대책 등 정부 주택공급 정책의 차질 없는 추진을 위한 조직분위기를 쇄신하기 위한 목적"이라고 설명했다.

해당 인사로 상임이사 5명 가운데 4명이 물러났고 1급 부서장에 대해서도 비위직원 관리감독 부실과 부동산 투기 등 물의 야기에 대한 책임을 물어 교체인사를 단행했다. 장기보직 부서장을 과감히 재배치했고 여성 본부장을 전격 발탁해 상위직의 여성 참여비율도 한층 높였다. 

이와 별도로 LH는 김 사장 취임 이후 부동산 투기연루자에 대한 고강도 인사조치를 통해 국민신뢰 회복과 조직기강 확립에 매진해 왔다. 부동산 투기 등 사회적 물의를 야기하고 비위 정도가 중한 직원 4명을 파면, 2명을 해임, 2명은 직권면직했다.

부동산 투기, 전관 특혜, 매입임대 비리 관련 수사를 받고 있는 직원들은 직위해제 조치했고 수사 결과에 따라 엄정 조치할 예정이다. 임직원 부동산 신고·등록 시스템 조기구축, 실사용 목적 외 토지 취득금지 등 내부 통제장치도 대폭 강화했다. 

김 사장은 "상위직 인사를 통해 분위기를 일신하고 부동산 투기자 및 과다 보유자에 대한 승진제한 등 엄정한 인사관리로 조직의 청렴·투명성을 적극 강화해나가겠다"며 "이달 말까지 현장인력 강화를 위한 일반직원 전보 인사도 완료해 2·4 대책 등 부동산 안정화 정책을 차질 없이 추진하고 국민 눈높이에 맞는 혁신노력에 더욱 박차를 가하겠다"고 말했다. 
 

강수지
강수지 joy822@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산업2팀 건설·부동산 담당 강수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11.40상승 9.0813:00 08/02
  • 코스닥 : 1034.80상승 3.6613:00 08/02
  • 원달러 : 1152.00상승 1.713:00 08/02
  • 두바이유 : 75.41상승 0.3113:00 08/02
  • 금 : 73.90상승 0.2213:00 08/02
  • [머니S포토] 공모주 대어 크래프톤
  • [머니S포토] 송영길 "한미연합훈련 예정대로 진행해야"
  • [머니S포토] 1인 시위 나선 안철수 '드루킹의 몸통배후는 누구? '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지도부 예방 나선 잠룡 '윤석열'
  • [머니S포토] 공모주 대어 크래프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