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뇌파로 사고 줄일 수 있다" 현대모비스, 경기 공공버스에 신기술 첫 적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뇌파를 측정해 운전자의 컨디션을 확인할 수 있는 자율주행 신기술 보급으로 상용차의 대형사고가 줄어들 것으로 기대된다. /사진제공=현대모비스
뇌파를 측정해 운전자의 컨디션을 확인할 수 있는 자율주행 신기술 보급으로 상용차의 대형사고가 줄어들 것으로 기대된다. /사진제공=현대모비스
뇌파를 측정해 운전자의 컨디션을 확인할 수 있는 자율주행 신기술 보급으로 상용차의 대형사고가 줄어들 것으로 기대된다.

22일 현대모비스에 따르면 세계최초로 개발에 성공한 뇌파 기반 헬스케어 신기술 ‘엠브레인’이 경기도 공공버스에 적용된다. 생체신호 중 가장 어려운 영역으로 꼽히는 뇌파 측정 기술을 자동차 분야에 적용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현대모비스는 엠브레인을 경기도와 협업해 도내 공공버스에 시범 적용하고 평가 과정을 거쳐 이를 확대할 방침이다.

엠브레인은 이어셋 형태의 센서를 착용하고 귀 주변에 흐르는 뇌파를 감지해 운전자의 컨디션을 실시간으로 측정하는 모니터링 시스템이다. 뇌파에서 나오는 정보를 분석해 운전자의 상태를 판단하는 소프트웨어 기술이 핵심. 현대모비스는 뇌파 신호를 해석하기 위해 학습형 인공지능 기술을 도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승환 현대모비스 선행연구섹터장은“완전자율주행 단계에서 필요한 탑승객 안전과 편의기술에 더해 디지털 헬스케어 분야에서도 성과를 내기 시작했다”며 “앞으로 스마트시티와 PBV(목적기반 모빌리티) 등 다양한 분야로 지속가능한 성장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박찬규
박찬규 star@mt.co.kr  | twitter facebook

바퀴, 날개달린 모든 것을 취재하는 모빌리티팀 박찬규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02.32하락 40.3318:03 07/30
  • 코스닥 : 1031.14하락 12.9918:03 07/30
  • 원달러 : 1150.30상승 3.818:03 07/30
  • 두바이유 : 75.41상승 0.3118:03 07/30
  • 금 : 73.90상승 0.2218:03 07/30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입당한 윤석열
  • [머니S포토] 입장하는 이인영 통일부 장관
  • [머니S포토] '체계·자구 심사권 폐지' 촉구하는 장경태 의원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