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딸 "아빠는 빚내서 퍼줬는데 여성단체도 있었다… 똑똑히 기억"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난 20일 고 박원순 전 서울시장 법률대리인이 박 전 시장 아내 강난희씨, 그의 딸과 나눈 대화 내용을 공개했다. 사진은 강난희씨가 지난 9일 박 전 시장 1주기 추모제에 참여한 모습. /사진=뉴스1
지난 20일 고 박원순 전 서울시장 법률대리인이 박 전 시장 아내 강난희씨, 그의 딸과 나눈 대화 내용을 공개했다. 사진은 강난희씨가 지난 9일 박 전 시장 1주기 추모제에 참여한 모습. /사진=뉴스1
고 박원순 전 서울시장 측 법률 대리인 정철승 변호사가 박 전 시장 아내 강난희씨와 그의 딸이 나눈 대화 내용을 공개했다.

정 변호사는 지난 20일 페이스북에서 "박원순 전 시장은 가족에게 많은 빚만 남겼다고 한다"고 적었다. 그는 박 전 시장의 아내 강씨에게 "박 시장님은 검사를 잠깐 하신 후 아주 유능한 변호사로 활동하신 것으로 아는데 그때 돈 좀 벌지 않으셨나"라고 물었다.

강씨는 "돈 잘 버셨다. 건물도 사고 그랬다"며 "그렇지만 여러 시민단체에 전부 기증해버리시고 1994년에 전업 시민운동가가 되기로 결심하신 후로 집에 생활비를 전혀 갖고 오지 않으셨다. 제가 작은 사업을 해서 생활했다"고 답했다.

정 변호사는 "아무리 그래도 매년 수천만원씩 주는 포스코 등 대기업 사외이사를 많이 맡으셨고 10년 동안 서울시장을 하셨던 분이 그렇게 재산이 없다는 게 말이 되나"라고 재차 묻자 박 전 시장 딸은 "아빠 주위에는 항상 도와 달라는 분들이 많았고 아빠는 그런 분들에게 빚까지 져가며 모두 퍼주셨다"며 "아빠가 남기신 빚은 그렇게 생긴 것"이라고 답했다.

딸은 "그중에는 여성단체 분들도 있었던 것을 저는 똑똑히 기억한다"며 "그런데 그분들이 어떻게 우리 아빠한테…. 어떻게 그럴 수가..."라고 말했다. 이에 정 변호사는 "더 이상 물을 수 없었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빈재욱
빈재욱 binjaewook2@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기자 빈재욱입니다. 어제 쓴 기사보다 좋은 기사를 쓰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02.32하락 40.3318:03 07/30
  • 코스닥 : 1031.14하락 12.9918:03 07/30
  • 원달러 : 1150.30상승 3.818:03 07/30
  • 두바이유 : 75.41상승 0.3118:03 07/30
  • 금 : 73.90상승 0.2218:03 07/30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입당한 윤석열
  • [머니S포토] 입장하는 이인영 통일부 장관
  • [머니S포토] '체계·자구 심사권 폐지' 촉구하는 장경태 의원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