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확진자 1842명, '역대 최다'… 청해부대 270명 포함(상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22일 0시 기준 1842명으로 조사됐다. 사진은 지난 21일 서울 서초구 강남역 인근에 마련된 코로나19 임시선별검사소에서 검사를 기다리는 시민들 모습. /사진=뉴스1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22일 0시 기준 1842명으로 조사됐다. 사진은 지난 21일 서울 서초구 강남역 인근에 마련된 코로나19 임시선별검사소에서 검사를 기다리는 시민들 모습. /사진=뉴스1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일일 신규 확진자 수가 하루 만에 역대 최다를 경신하며 1842명을 기록했다. 사망자는 3명 늘어 누적 2063명으로 집계됐다.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22일 0시 기준 코로나19 일일 신규 확진자가 국내 1533명, 해외 유입 309명 등 모두 1842명이라고 밝혔다.

이날 기록한 확진자 수는 코로나19 확산 이후 역대 최다치다. 전날 1784명이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최다치를 기록했지만 이날 1842명이 감염돼 하루 만에 확진자 최다치가 경신됐다. 이날 확진자 수는 지난 7일 확진자 1212명을 기록한 이후로 16일째 네 자릿수다. 이날까지 누적 확진자 수는 18만4103명(해외유입 1만1341명)이다.

이날 해외유입 확진자가 309명을 기록한 것은 지난 20일 귀국한 청해부대 34진 부대원들의 확진 결과가 합산 됐기 때문이다. 청해부대원들은 지난 21일 기준 301명 가운데 270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지역별 신규 확진자 수는 ▲서울 494명 ▲경기 363명 ▲경남 90명 ▲부산 102명 ▲울산 25명 ▲대구 38명 ▲강원 47명 ▲경북 29명 ▲충북 28명 ▲대전 81명 ▲인천 130명 ▲광주 11명 ▲전남 18명 ▲전북 4명 ▲충남 39명 ▲제주 24명 ▲세종 10명 등이다.

이날 국내 발생 확진자 가운데 수도권(서울·경기·인천)은 987명(서울 494명, 경기 363명, 인천 130명)으로 64.4%를 차지했고 비수도권은 546명으로 35.6%다.

코로나19로 숨진 사망자는 3명 늘어 누적 2063명이다. 확진자 중 사망자 비율인 치명률은 1.12%다.

최근 일주일(7월15~21일) 동안 일일 확진자 수는 1536→ 1452→ 1454→ 1252→ 1278→ 1784→ 1842명이다. 이 기간 일일 국내 발생 확진자 수는 1476→ 1401→ 1402→ 1208→ 1242→ 1726→ 1533명이다. 일주일 동안 하루 평균 국내 발생 확진자는 1426.9명으로 전날 1430명보다 3.1명 줄었다.

“코로나19 예방수칙, ‘의무’이자 ‘배려’입니다”
#올바른 마스크 착용 #건강한 거리두기
 

김동욱
김동욱 ase846@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동욱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23.04상승 20.7218:03 08/02
  • 코스닥 : 1037.80상승 6.6618:03 08/02
  • 원달러 : 1150.90상승 0.618:03 08/02
  • 두바이유 : 75.41상승 0.3118:03 08/02
  • 금 : 73.90상승 0.2218:03 08/02
  • [머니S포토] '정세균과 함께하는 복지국가실천연대와의 대화'
  • [머니S포토] 취재원과 인사 나누는 최재형 전 감사원장
  • [머니S포토] 민주당 잠룡 이낙연, '코로나19 직격타' 실내체육시설 방문
  • [머니S포토] 공모주 대어 크래프톤
  • [머니S포토] '정세균과 함께하는 복지국가실천연대와의 대화'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