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정치자금법 위반'의혹, 서울동부지검이 맡는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중앙지검이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의 정치자금 위법 사용 사건을 서울동부지검에 넘겼다. 사진은 지난 19일 대구시의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추미재 전 법무부 장관이 취재진 질문에 답하는 모습. /사진=뉴스1
서울중앙지검이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의 정치자금 위법 사용 사건을 서울동부지검에 넘겼다. 사진은 지난 19일 대구시의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추미재 전 법무부 장관이 취재진 질문에 답하는 모습. /사진=뉴스1
추미애 전 법무부장관의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를 수사하던 서울중앙지방검찰청이 사건을 서울동부지검으로 이송했다.

22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은 공공수사2부(부장검사 김경근)가 수사하던 추 전 장관의 정치자금법 위반 사건을 지난달 말 서울동부지검 형사1부(부장검사 안동완)에 넘겼다.

지난해 9월 한 시민단체는 “추 전 장관이 정치자금을 딸과 아들을 위해 사용했다”며 추 전 장관을 정치자금법 위반 및 사기 혐의로 고발했다.

당시 야권에서는 추 전 장관이 친딸의 식당에서 정치자금을 부정 사용하고 그의 정치자금 카드를 가족들이 사적으로 사용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추 전 장관이 2014년 11월~2015년 8월 딸이 운영하던 이태원 식당에서 사비가 아닌 후원금으로 스물 한 차례 식사하며 총 252만원을 사용했다는 것.

추 장관이 경기 파주시 제1포병여단을 방문했던 2017년 1월에는 아들의 논산 육군훈련소 인근 음식점 등에서 그의 정치자금 카드가 사용했다는 의혹이 나왔다.

서울중앙지검은 당초 사건을 공공수사2부에 배당했지만 9개월 만에 사건을 동부지검으로 이송했다.

검찰 관계자는 "기소 등 결정을 하려면 관할이 있는 청에서 해야 하는데 추 전 장관 주거지가 동부지검 관할이라서 이송한 것"이라며 "동부지검에 유사한 관련 사건도 있기 때문에 동부지검에서 조사하고 처리하는 것이 맞다는 판단"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서울동부지검 형사1부는 지난해 추 전 장관 아들 서모씨의 군 복무 시절 특혜 의혹을 수사한 바 있다. 검찰은 서씨의 휴가 연장 의혹에 대한 외압이나 청탁이 없다고 판단해 추 장관과 서씨 등을 무혐의로 불기소했다. 하지만 야당이 항고하면서 서울고검 형사부가 사건을 검토 중이다.
 

최다인
최다인 checw0224@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최다인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76.13하락 4.2523:59 08/05
  • 코스닥 : 1059.54상승 11.6123:59 08/05
  • 원달러 : 1143.70상승 0.123:59 08/05
  • 두바이유 : 71.29상승 0.9123:59 08/05
  • 금 : 68.80하락 2.5723:59 08/05
  • [머니S포토] '이재명 열린캠프, 성희롱·성폭력 예방 교육'
  • [머니S포토] K-글로벌 백신 허브화 비전·전략 발표, 단상에 선 권덕철 장관
  • [머니S포토] 윤석열·최재형·홍준표 빠진 국민의힘 대선 경선 예비후보 전체회의
  • [머니S포토]  비대면 진행된 '대학교육회복위' 첫 회의
  • [머니S포토] '이재명 열린캠프, 성희롱·성폭력 예방 교육'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