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친 아파트값 이유 봤더니… 공인중개사 등 자식 명의로 사고팔고 '12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국토부 부동산거래분석기획단이 시세조종 목적으로 높은 가격에 거래 신고만 하고 추후 해제하는 '실거래가 띄우기' 사례를 12건 적발했다고 22일 밝혔다. /그래픽=김은옥 디자인 기자
국토부 부동산거래분석기획단이 시세조종 목적으로 높은 가격에 거래 신고만 하고 추후 해제하는 '실거래가 띄우기' 사례를 12건 적발했다고 22일 밝혔다. /그래픽=김은옥 디자인 기자
공인중개사 A씨는 시세 2억4000만원인 친척 명의 아파트를 지난해 딸 명의로 매수했다. 가격 신고는 7500만원 높인 3억1500만원으로 했다가 해제하고 다시 아들 명의로 3억5000만원 신고를 했다. 최종적으로 1억1000만원을 높여 신고한 것이다. 매매 중개까지 했다. 이 과정에 딸과 아들이 계약서를 작성하지 않았고 계약금도 받지 않은 점이 국토교통부에 적발됐다.

국토부 부동산거래분석기획단이 시세조종 목적으로 높은 가격에 거래 신고만 하고 추후 해제하는 '실거래가 띄우기' 사례를 12건 적발했다고 22일 밝혔다. 국토부는 2020년 2월21일부터 1년 동안 투기과열지구·조정대상지역 내 아파트 거래 가운데 특정인이 반복되고 다수의 신고와 해제가 이뤄진 821건을 확인했다.

이중 자전거래·허위신고 의심거래는 12건이었다. 기획단은 거래당사자 간 특수관계·계약서 존재·계약금 수수 여부 등을 살펴 이 같은 결론을 내렸다. 자전거래는 시세보다 높은 가격에 가격이 이뤄진 것처럼 허위로 매수 신고해 시세를 올린 뒤, 높은 시세에 따라 제3자와 거래하는 방식으로 이뤄졌다.

분양대행회사가 아파트 2채를 대표·이사 명의로 매수한 뒤 제3자에게 6500만원 높은 가격에 매도한 뒤 종전 거래를 해제한 사례도 있었다. 국토부는 해당 거래 방식은 '공인중개사법'과 '부동산 거래신고 등에 관한 법률' 위반 사례라고 판단했다.

실제로 이런 자전거래를 통해 해당 단지의 실거래가가 상승하는 등 시장 교란도 이뤄졌다. 남양주의 한 단지에서는 28건의 거래에서 약 17% 가격이 높아졌다. 기획단은 지난해 2월21일부터 12월31일까지 71만여건의 아파트 거래 등기부 자료를 전수조사한 결과, 거래 신고가 있고 잔금 지급일 이후 60일이 지나도 소유권이전등기 신청을 하지 않은 거래 2420건을 적발했다.

이들 거래는 ▲허위 거래 신고 ▲계약 해제 후 해제 미신고 ▲정상 거래 후 등기 미신청 등으로 과태료 처분 대상이다. 이외에도 매도인이 계약 해제를 요청하면서 매수인에게 받은 계약금 2배의 배액 배상액을 지급했으나 매수인이 이 금액에 대한 기타소득세를 납부하지 않은 소득세법 위반 사례도 나왔다.

국토부는 이번 조사에서 적발된 공인중개사법 위반 등 범죄 의심 건을 경찰청에 수사 의뢰하고, 탈세 의심 건은 국세청에 통보한다. 허위신고 등 부동산거래신고법 위반 의심 건은 관할 지자체에 통보해 과태료를 부과하도록 할 예정이다.

김수상 국토부 주택토지실장은 "부동산 거래질서를 훼손하는 일부 투기세력의 시장교란행위를 적극 적발해 실수요자 중심의 시장 질서를 확립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노향
김노향 merry@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2팀 김노향 기자입니다. 부동산·건설과 관련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02.32하락 40.3318:03 07/30
  • 코스닥 : 1031.14하락 12.9918:03 07/30
  • 원달러 : 1150.30상승 3.818:03 07/30
  • 두바이유 : 75.41상승 0.3118:03 07/30
  • 금 : 73.90상승 0.2218:03 07/30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입당한 윤석열
  • [머니S포토] 입장하는 이인영 통일부 장관
  • [머니S포토] '체계·자구 심사권 폐지' 촉구하는 장경태 의원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