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티섹스 vs 환경보호?… 올림픽 선수촌 최대 화제는 골판지 침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뉴질랜드 조정 대표팀 마이클 브레이크(왼쪽)와 아일랜드 체조선수 리스 맥클레너건이 지난 20일 2020도쿄올림픽 선수촌의 침대를 SNS에 이른바 '침대리뷰'하고 있다 . /사진= 인스타그램, 트위터
뉴질랜드 조정 대표팀 마이클 브레이크(왼쪽)와 아일랜드 체조선수 리스 맥클레너건이 지난 20일 2020도쿄올림픽 선수촌의 침대를 SNS에 이른바 '침대리뷰'하고 있다 . /사진= 인스타그램, 트위터
2020도쿄올림픽 선수촌에 설치된 '골판지 침대'가 선수들 사이에서 줄곧 화제가 되고 있다. 긍정적인 의견보다는 부정적인 의견이 상대적으로 훨씬 많다.

다수의 외신들은 선수촌 침대에 대해 '안티섹스'를 위해 설치됐다는 비아냥 섞인 보도를 하고 있다. 이에 대해 대회 조직위원회는 "가짜뉴스"라며 환경보호 목적으로 설치된 것이라는 입장이다.

골판지 침대는 선수촌에 설치돼 있다. 폭 90cm, 길이 210cm로 약 200kg 하중을 견디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일반적인 침대가 나무나 철로 제작된 반면 골판지 침대는 말 그대로 골판지를 소재로 하고 있다. 이에 대해 이를 직접 경험한 선수들은 내구성이 약하다며 비판하고 있다.
2020도쿄올림픽 선수촌에 설치된 골판지 침대의 모습. /사진=로이터
2020도쿄올림픽 선수촌에 설치된 골판지 침대의 모습. /사진=로이터
미국 뉴욕포스트는 지난 19일(한국시각) 보도를 통해 "골판지 침대는 '안티 섹스'(성관계 방지)용으로 제작됐다"고 전하기도 했다. 또 다른 매체 포브스도 "성관계를 막기 위한 목적으로 침대를 설치했다고 주장하지만 이는 터무니없는 것"이라고 전했다.

입촌한 선수들은 골판지 침대에 대해 자신들의 SNS를 통해 다양한 리뷰를 작성하고 있다. 지난 21일 뉴질랜드 조정 대표팀 마이클 브레이크와 숀 커크람은 대표팀 인스타그램을 통해 "말없이 올림픽 선수촌에 있다는 것을 증명하라"는 캡션과 함께 찌그러진 침대에 앉은 모습을 공개했다. 미국 장거리 육상선수 폴 첼리모도 사진과 함께 "침대가 무너질 수 있어서 바닥에서 자는 방법을 연습해야겠다"는 글을 올리기도 했다.

조직위의 의견에 동조하는 의견도 있다. 아일랜드 체조선수 리스 맥클레너건은 침대 위에서 수 차례 점프하며 내구성을 입증하는 모습을 공개했다. 그는 "보기에는 무너질 것 같지만 그렇지 않다"고 전했다. 지난 22일 호주 필드하키 클럽 NSW 프라이드는 트위터를 통해 "선수들이 골판지 침대를 테스트했다"며 5명이 한꺼번에 침대에 다 같이 올라가 찍은 사진을 공개하기도 했다.
 

양승현
양승현 mickeyan99@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양승현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51상승 10.4218:03 09/17
  • 코스닥 : 1046.12상승 6.6918:03 09/17
  • 원달러 : 1175.00상승 3.218:03 09/17
  • 두바이유 : 75.34하락 0.3318:03 09/17
  • 금 : 73.06하락 0.0318:03 09/17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