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해경-김종진-정수라가 추천한 '새가수'들의 등장…감탄 연속(종합)

'새가수' 22일 방송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KBS 2TV '우리가 사랑한 그 노래, 새가수' © 뉴스1
KBS 2TV '우리가 사랑한 그 노래, 새가수' © 뉴스1

(서울=뉴스1) 박하나 기자 = '새가수' 레전드 가수로 민해경, 김종진, 정수라 등이 출격했다.

22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예능 프로그램 '우리가 사랑한 그 노래, 새가수'(이하 '새가수')에서는 레전드 가수의 추천서를 받아야 하는 1라운드가 계속해서 이어졌다.

1라운드는 참가자 44팀을 13개 조로 나누어 각각 다른 장소에서 13인의 레전드를 만나 레전드 앞에서 무대를 선보인다. 무대가 끝난 후 레전드에게 추천서 사인을 받은 참가자만이 합격한다.

박효진, 정시빈, 블랙 가스펠 그룹 디아코니아(최동원, 허은율)가 가수 민해경을 만났다. 민해경은 이들에게 "추천서를 다 써줄 수 있도록 잘해주셨으면 좋겠다"고 응원했다. 먼저 최동원과 허은율이 민해경의 '어느 소녀의 사랑이야기'를 열창했다. 민해경은 "소름이 끼친다. 감동이었다"며 자신의 노래 중 가장 어려웠던 노래를 잘 소화한 두 사람을 극찬했다.

강렬한 메이크업으로 시선을 사로잡은 정시빈은 "눈과 귀를 모두 충족시키고 싶다"는 포부를 밝히며 민해경의 '그대 모습은 장미'를 선곡해 반전 매력을 뽐냈다. 민해경은 태어나기도 전의 노래를 완벽 소화한 정시빈에게 "전혀 어색하지 않았다"며 놀라워했다.

안무가인 박효진은 나미의 '인디언 인형처럼'을 선곡해 춤과 함께 무대를 선보였다. 민해경은 박효진에게 "춤추면서 노래하는 건 쉽지 않다"며 호평했다.

민해경 조에서는 최동원-허은율, 정시빈이 합격했다. 민해경은 탈락한 박효진에 대해 춤은 극찬했지만, 일정한 톤이 아쉬웠다고 평가를 남겼다.

KBS 2TV '우리가 사랑한 그 노래, 새가수' © 뉴스1
KBS 2TV '우리가 사랑한 그 노래, 새가수' © 뉴스1

지난주 공개되지 않았던 '한영애 조'의 유다은, 박산희 무대가 공개됐다. 앞서 임도환, 윤태경이 합격한 가운데, 한상원 밴드로 활동하고 있는 유다은은 정경화의 '지상에서 영원으로'를 선곡해 시원한 가창력을 뽐냈다. 한영애는 유다은에게 "톤이 변하지 않아서 좋았다. 아주 멋졌다"고 호평했다.

이어 보컬 전공 대학생 박산희가 한영애의 '건널 수 없는 강물'로 매력적인 음색을 자랑했다. 한영애는 박산희의 무대가 멋있었다며 어려운 노래를 무난하게 잘했다고 밝혔다.

한영애 조에서 유다은만이 합격, 박산희가 추천서를 받지 못했다. 그때, 심사위원 솔라가 와일드카드를 사용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심사위원 7인 중 4인 이상의 표를 받으면 합격하는 상황에서 박산희는 햇빛촌의 '유리창엔 비'로 5표를 받아 2라운드에 진출했다.

KBS 2TV '우리가 사랑한 그 노래, 새가수' © 뉴스1
KBS 2TV '우리가 사랑한 그 노래, 새가수' © 뉴스1

봄여름가을겨울의 김종진이 레전드 가수로 등장했다. 이에 록 스피릿으로 중무장한 김종진 조의 무대가 시작됐다. 록 밴드 도피의 메인보컬 출신 정준희는 김현식의 '어둠 그 별빛'을 열창했다. 김종진은 김혁식과 무대에서 함께 불렀던 것을 회상하며 진정성 있는 무대를 칭찬했다.

이어 학창 시절 밴드 활동을 하며 록에 빠졌다는 20세 로커 류정운이 자우림의 '마론인형'으로 몽환적인 무대를 선사했다. 표정 연기까지 놓치지 않은 류정운의 무대에 김종진은 "프렌치 록 공연 같았다. 한국의 음악계는 보석들로 가득하다"고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뒤이어 낮에는 도시 재생 코디네이터로, 밤에는 밴드 배드램의 보컬로 활동 중인 이동원의 옥슨 80의 '불놀이야' 무대가 공개됐다. 포효하는 이동원의 폭발적인 성량에 환호한 김종진은 "정말 호쾌했다"며 손뼉 치고 환호했다.

마지막으로 '새가수' 최고령 참가자 49세 한가람이 무대에 올랐다. 애니메이션 제작자로 활동한 그는 불혹 중반에 음악을 시작했다고. 한가람은 컬트의 '너를 품에 안으면'을 선곡해 허스키한 음색을 자랑하며 시원한 가창력으로 보는 이들을 술렁이게 했다. 김종진은 "음악을 듣고 웃게 만드는 게 좋은 것. 지금 웃겼다"라며 무대가 시작되자 돌변한 한가람의 모습에 극찬했다.

실력자가 대거 포진해 감탄을 자아낸 김종진 조는 정준희를 제외한 류정운, 이동원, 한가람이 추천서를 받았다. 이에 거미가 와일드카드를 사용했고, 정준희는 들국화의 '사랑한 후에'로 첫 소절을 부르자마자 만장일치로 합격, 2라운드에 진출했다.

KBS 2TV '우리가 사랑한 그 노래, 새가수' © 뉴스1
KBS 2TV '우리가 사랑한 그 노래, 새가수' © 뉴스1

가수 정수라는 어쩔 수 없는 현실에 저마다의 이유로 음악의 꿈을 포기해야 했던 도전자들과 '꿈의 대화'를 나누며 1라운드를 시작했다. 가장 먼저 이민재가 심수봉의 '비나리'로 애절한 감성을 표현했다. 이민재는 '비나리'를 자신의 것으로 완벽 소화했다는 평가와 함께 추천서를 받고 합격했다.

한편, KBS 2TV 예능 프로그램 '우리가 사랑한 그 노래, 새가수'는 1970년대부터 1990년대까지의 명곡을 현세대의 감성으로 새롭게 노래할 가수를 발굴하는 서바이벌 오디션 프로그램으로 매주 목요일 오후 9시 30분에 방송된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202.32하락 40.3318:03 07/30
  • 코스닥 : 1031.14하락 12.9918:03 07/30
  • 원달러 : 1150.30상승 3.818:03 07/30
  • 두바이유 : 75.41상승 0.3118:03 07/30
  • 금 : 73.90상승 0.2218:03 07/30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입당한 윤석열
  • [머니S포토] 입장하는 이인영 통일부 장관
  • [머니S포토] '체계·자구 심사권 폐지' 촉구하는 장경태 의원
  • [머니S포토] 피켓시위 LH노조원과 인사하는 與 '송영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