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엄격해진 수도권 거리두기 4단계… 뭐가 바뀌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오는 26일부터 2주 동안 적용될 수도권 거리두기 4단계는 이전 4단계 방역수칙과 차이가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사진은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가 시행된 지난 12일 서울 강남역 일대 거리 모습. /사진=뉴스1
오는 26일부터 2주 동안 적용될 수도권 거리두기 4단계는 이전 4단계 방역수칙과 차이가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사진은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가 시행된 지난 12일 서울 강남역 일대 거리 모습. /사진=뉴스1
정부가 수도권을 대상으로 적용하는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를 다음달 8일까지 연장한다고 23일 밝혔다. 다만 기존 방역수칙에서 변동사항이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가 오는 25일까지로 예정됐던 수도권 거리두기 4단계 조치를 다음달 8일까지 연장한다고 밝혔다. 해당 조치는 오는 26일부터 적용된다. 코로나19 확산세가 잦아들고 있지 않다는 점과 시민 불편 등을 고려해 일부 방역수칙이 변경됐다.

오는 26일부터 적용될 4단계에서는 결혼식과 장례식에 친족과 관계없이 49명까지 참석할 수 있다. 기존 4단계에서는 결혼식과 장례식에 친족만 49명까지 참석할 수 있었다.

더불어 풋살과 야구 등 스포츠 경기에도 사적모임 인원 제한이 적용된다. 기존 4단계에서는 ‘최소 인원이 필요한 스포츠 경기’는 사적모임 제한을 받지 않았으나 사회적 접촉을 최대한 줄여야 한다는 4단계 취지에 맞게 스포츠 경기도 오후 6시 이전 4인 모임, 이후 2인 모임으로 제한된다.

기업 워크숍과 간담회 등 공무나 기업의 필수 경영에 해당하는 행사를 열더라도 숙박은 할 수 없다. 다만 교육이나 훈련은 행사가 아니기 때문에 숙박이 가능하다. 기존 4단계에서는 공무·기업 경영에 필요한 행사는 숙박 여부와 관계없이 개최할 수 있었다.

학술 행사에도 변화가 있다. 기존 4단계에서 해당 행사는 좌석을 두칸 띄우는 조건 하에 대면으로 진행할 수 있었다. 하지만 오는 26일부터 적용될 거리두기에서는 국제회의 이외의 학술행사는 비대면으로 개최해야 한다. 비대면 학술행사 준비를 위한 현장 참여는 최대 49명(행사진행인력 및 종사자 제외)까지 허용된다.

“코로나19 예방수칙, ‘의무’이자 ‘배려’입니다”
#올바른 마스크 착용 #건강한 거리두기
 

김동욱
김동욱 ase846@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동욱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30.09하락 23.3118:01 09/16
  • 코스닥 : 1039.43하락 3.3618:01 09/16
  • 원달러 : 1171.80상승 1.318:01 09/16
  • 두바이유 : 75.46상승 1.8618:01 09/16
  • 금 : 72.26하락 0.0318:01 09/16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대선주자들 첫 TV토론
  • [머니S포토] 국회 본회의,日 군함도 역사왜곡 규탄 결의안, 만장일치 '가결'
  • [머니S포토] 금융위원장·금융협회장 간담회
  • [머니S포토] 대정부 질문 앞둔 국민의힘, 현안관련 긴급보고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대선주자들 첫 TV토론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