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워서 잠이안와"… 이베이코리아, 집콕·열대야 영향에 심야·새벽 매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와 극심한 열대야 현상으로 자정부터 이른 아침까지 이른바 비활동 시간대에 쇼핑을 즐기는 소비자들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은 지난 21일 경기도 화성시의 한 도로에서 열기가 피어오르는 모습. /사진=뉴스1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와 극심한 열대야 현상으로 자정부터 이른 아침까지 이른바 비활동 시간대에 쇼핑을 즐기는 소비자들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은 지난 21일 경기도 화성시의 한 도로에서 열기가 피어오르는 모습. /사진=뉴스1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와 극심한 열대야 현상으로 자정부터 이른 아침까지 이른바 비활동 시간대에 쇼핑을 즐기는 소비자들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25일 이베이코리아가 운영하는 G마켓과 옥션에 따르면 지난 12일부터 21일까지 열흘간 시간대별 구매 거래액을 살펴본 결과 비활동 시간대인 밤 12시부터 오전 9시 전까지 거래액이 전년 동기 대비 33% 증가했다. 해당 시간대의 쇼핑 비중은 전체의 19%를 차지했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13%)에 비해 6%포인트 증가한 수치다.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와 극심한 열대야 현상으로 자정부터 이른 아침까지 이른바 비활동 시간대에 쇼핑을 즐기는 소비자들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사진제공=이베이코리아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와 극심한 열대야 현상으로 자정부터 이른 아침까지 이른바 비활동 시간대에 쇼핑을 즐기는 소비자들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사진제공=이베이코리아
시간대별로 자정부터 새벽 1시 사이의 거래액이 2배 가까이(84%) 늘었다. 새로운 타임딜이 소개되는 시점을 공략해 특가상품을 구매하는 소비 트렌드가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출근 시간인 오전 8시부터 9시 사이가 76%로 뒤를 이었다. 이어 ▲오전 6~7시(15%) ▲오전 7~8시(15%) ▲오전 5~6시(3%) 등 아침 시간대가 전반적으로 오름세를 보였다.

비활동 시간대 고객들이 가장 많이 쇼핑한 품목은 에어컨, 선풍기 등 계절가전으로 전년 대비 3배 가까이(191%) 급증했다. 패션의류(18%), 모바일·태블릿(15%), 음료(12%), 침구(11%) 등 거래액도 증가했다.

성별 인기 품목을 살펴보면 남성(425%), 여성(420%) 모두 에어컨이 1위를 차지했다. 남성의 경우 태블릿(188%) 등 디지털기기와 돼지고기(181%)를 많이 구매했고 식품과 만화(91%), 트레이닝복(76%)이 뒤를 이었다. 여성들은 스포츠 이너웨어(412%), 웨어러블·스마트기기(173%), 선케어(115%), 쥬얼리소품(89%) 등에 관심이 많았다.

김태수 이베이코리아 영업본부 본부장은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로 재택근무 등 집콕족이 다시 늘면서 쇼핑 시간대에 큰 영향을 주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전국적인 열대야 현상도 맞물리면서 자정과 아침 시간대 쇼핑 거래액이 급증하는 추세"라고 말했다.
 

한영선
한영선 youngsun@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머니S 유통 담당 한영선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51상승 10.4218:03 09/17
  • 코스닥 : 1046.12상승 6.6918:03 09/17
  • 원달러 : 1175.00상승 3.218:03 09/17
  • 두바이유 : 75.34하락 0.3318:03 09/17
  • 금 : 73.06하락 0.0318:03 09/17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