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아이 첫차, ‘맥라렌 GT’ 어때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럭셔리 스포츠 및 슈퍼카 브랜드 맥라렌이 네 번째 어린이용 전동 자동차 모델인 ‘맥라렌 GT 라이드 온’을 공개했다. /사진제공=맥라렌
럭셔리 스포츠 및 슈퍼카 브랜드 맥라렌이 네 번째 어린이용 전동 자동차 모델인 ‘맥라렌 GT 라이드 온’을 공개했다. /사진제공=맥라렌
럭셔리 스포츠 및 슈퍼카 브랜드 맥라렌이 네 번째 어린이용 전동 자동차 모델인 ‘맥라렌 GT 라이드 온’을 공개했다.

‘라이드 온’(Ride-on)은 어린이용 전동 자동차로 맥라렌에서는 전동 슈퍼카 토이 모델을 뜻한다. 미래의 드라이버, 엔지니어 및 디자이너의 양육에 영감이 되고자 맥라렌은 상징적 모델들을 선별해 라이드 온 모델을 출시하고 있다. 2016년 맥라렌 P1을 시작으로 2019년 720S, 2020년 맥라렌 세나에 이어 이번에 네 번째 모델인 ‘맥라렌 GT 라이드 온’을 출시했다.

맥라렌 GT 라이드 온은 2019년 출시한 ‘맥라렌 GT’를 기반으로 탄생했다. 맥라렌 GT는 룰 브레이커라는 타이틀 아래 맥라렌이 새롭게 정의하는 그랜드 투어러다. 강력한 퍼포먼스를 구현하는 다른 맥라렌 모델에 비해 부드러운 승차감과 향상된 편의성으로 일상 생활에 최적화된 맥라렌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맥라렌 GT 라이드 온은 맥라렌을 상징하는 전통적인 디자인 디테일은 계승하면서 편의성도 갖추고 있다. /사진제공=맥라렌
맥라렌 GT 라이드 온은 맥라렌을 상징하는 전통적인 디자인 디테일은 계승하면서 편의성도 갖추고 있다. /사진제공=맥라렌
맥라렌 GT 라이드 온은 맥라렌을 상징하는 전통적인 디자인 디테일은 계승하면서 편의성도 갖추고 있다. 맥라렌 고유의 다이히드럴 도어는 실제 맥라렌 차량과 동일하게 작동하며 실제 골프채가 수납되는 최초의 슈퍼카 맥라렌 GT처럼 주니어 드라이버를 위한 넉넉한 트렁크 공간도 구성됐다는 게 회사의 설명.

사운드도 재현했다. 스타트 버튼을 누르면 실제 맥라렌 엔진 사운드와 함께 드라이빙을 즐길 준비가 끝난다. 맥라렌 GT의 가속 중 발생하는 엔진 사운드를 재현하고 브레이크 페달을 밟으면 브레이크 등이 작동하는 등 실제 차의 매커니즘과 동일하게 작동한다.

옵션으로 탑재 가능한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은 디스플레이를 통해 USB 또는 SD 카드에 저장한 음악을 재생할 수 있다. 맥라렌 GT 라이드 온은 맥라렌 오렌지를 포함해 총 6가지 맥라렌 고유 컬러로 제공된다.
 

박찬규
박찬규 star@mt.co.kr  | twitter facebook

바퀴, 날개달린 모든 것을 취재하는 모빌리티팀 박찬규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33.64상승 8.418:03 09/27
  • 코스닥 : 1034.82하락 2.2118:03 09/27
  • 원달러 : 1176.80상승 0.318:03 09/27
  • 두바이유 : 77.23상승 0.7718:03 09/27
  • 금 : 74.77상승 0.6618:03 09/27
  • [머니S포토] 경제·금융전문가 간담회 참석한 금융위 '고승범'
  • [머니S포토] 본회의 앞둔 與·野 '언중법' 처리, 최종 협의
  • [머니S포토] 與 송영길 "화전대유 결국 누구 것?…野 자체 조사부터 해라"
  • [머니S포토]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 화천대유 긴급 담화
  • [머니S포토] 경제·금융전문가 간담회 참석한 금융위 '고승범'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