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르세데스-벤츠 "2030년까지 전기차 회사로 전환하겠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메르세데스-벤츠가 2030년까지 본격 전기차 제조사로 거듭날 계획을 발표했다. 올라 칼레니우스 다임러 AG 및 메르세데스-벤츠 AG CEO와 메르세데스-EQ 패밀리 /사진제공=메르세데스-벤츠
메르세데스-벤츠가 2030년까지 본격 전기차 제조사로 거듭날 계획을 발표했다. 올라 칼레니우스 다임러 AG 및 메르세데스-벤츠 AG CEO와 메르세데스-EQ 패밀리 /사진제공=메르세데스-벤츠
메르세데스-벤츠가 2030년까지 본격 전기차 제조사로 거듭나겠다는 중장기 계획을 발표했다.

22일(현지시각) 메르세데스 미 미디어 사이트를 통해 밝힌 새로운 전동화 전략에 따르면 메르세데스-벤츠는 2030년까지 전체 차종을 순수 전기차(BEV)로 전환하는 게 목표다.

2022년까지 모든 세그먼트에 순수 전기차를 보유하고 2025년부터 모든 차 아키텍처는 전기차 전용으로 개발돼 선보일 예정이다. 대표적으로 MB.EA, AMG.EA, VAN.EA 등 총 세가지 플랫폼이 핵심.

메르세데스-벤츠는 순수 전기차로의 전환 속도를 가속화 하기 위한 대대적인 R&D 투자 계획도 함께 발표했다.

전기차 채택의 전환점과 포트폴리오 계획 실현을 앞당기기 위해 2022년부터 2030년까지 전기차 부문에 400억유로(약 54조2444억원) 이상을 투자할 예정이다.

이를 바탕으로 전기차 아키텍처 개발, 차세대 배터리 연구 개발, 새로운 충전 시스템 및 최대 충전 인프라 구축, 전기차 생산 네트워크 확장 등 다양한 노력을 기울일 예정이다.

올라 칼레니우스 다임러 AG 및 메르세데스-벤츠 AG의 CEO는 “럭셔리 세그먼트에서 특히 전기차로의 전환이 가속화되고 있으며 메르세데스-벤츠는 2030년까지 완전한 전동화를 달성할 수 있도록 신속히 준비를 마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우리의 주요 임무는 고객들에게 매력적인 전기차 모델을 제공함으로써 이 같은 전환을 촉구하는 것으로 대표적으로 EQS는 이 새로운 시대의 시작을 알리는 선구적인 모델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찬규
박찬규 star@mt.co.kr  | twitter facebook

바퀴, 날개달린 모든 것을 취재하는 모빌리티팀 박찬규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51상승 10.4218:03 09/17
  • 코스닥 : 1046.12상승 6.6918:03 09/17
  • 원달러 : 1175.00상승 3.218:03 09/17
  • 두바이유 : 73.92하락 1.4218:03 09/17
  • 금 : 73.06하락 0.0318:03 09/17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