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상반기 주식 전자등록 발행 금액 21조원… 전년비 165%↑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올해 상반기(1~6월) 주식 전자등록 발행에 참여한 발행회사와 발행금액은 전년 동기와 비교해 크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사진=이미지투데이
올해 상반기(1~6월) 주식 전자등록 발행에 참여한 발행회사와 발행금액은 전년 동기와 비교해 크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사진=이미지투데이
올해 상반기(1~6월) 주식 전자등록 발행에 참여한 발행회사와 발행금액은 전년 동기와 비교해 크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24일 한국예탁결제원에 따르면 올 상반기 예탁원을 통해 주식 전자등록 발행에 참여한 발행회사는 982개사다. 전년동기(703개사) 대비 39.7% 늘었다. 발행수량은 101억주, 발행금액은 약 21조원으로 전년 동기대비 각각 55.5%, 164.8% 증가했다.

예탁원 관계자는 "지난 2019년 9월 16일 전자증권제도가 도입된 이래로 주식 전자등록 발행사와 금액은 꾸준히 늘어나고 있다"고 설명했다.

발행수량 기준으로 코스닥 상장법인이 48억5662만주(48%)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다. 전년동기(32억6773만주) 대비 48.6% 늘어난 수준이다.

자료=예탁결제원
자료=예탁결제원

발행금액 기준으로는 유가증권(코스피) 상장법인이 14조4044억원(68%)으로 비중이 컸다. 지난해 상반기(4조390억원) 대비 증감률도 256.6%로 가장 크게 증가했다.

발행 사유로는 유상증자 사유가 25억9253만주(25.6%)로 가장 많았다. 발행금액 기준으로도 유상증자가 17조6035억원(83.1%)으로 대부분이었다. 이는 전년 대비 각각 64.1%, 212.1% 증가한 수준이다.

유상증자 배정방식별 실적을 보면 발행수량 기준으로 제3자배정 방식이 전체 49.2%인 12억7436만주를 기록했다. 주주배정, 일반공모 순으로 발행수량이 많았다. 특히 주주배정 방식은 전년동기 대비 327.1% 증가한 10억 5673만주로 증가율이 가장 높았다.

발행금액 기준으로 주주배정방식이 절반 이상(56.7%)를 차지했다. 지난해 상반기(1조314억원)보다 867.4%나 늘어난 9조9771억원이다.

올 상반기 기업공개(IPO) 발행금액이 가장 큰 회사는 SK바이오사이언스다. 일반공모를 통해 9945억원을 조달했다.

이어 ▲SK아이이테크놀로지(8984억원) ▲솔루엠(1088억원) ▲NH기업인수목적19호(960억원) ▲프레스티지바이오로직스(921억원) 순으로 상위 5개사의 발행금액만 약 2조2000억원에 달했다.
 

안서진
안서진 seojin0721@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증권팀 안서진 기자입니다. 있는 그대로 전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51상승 10.4223:59 09/17
  • 코스닥 : 1046.12상승 6.6923:59 09/17
  • 원달러 : 1175.00상승 3.223:59 09/17
  • 두바이유 : 76.19상승 1.8323:59 09/17
  • 금 : 73.30상승 0.2423:59 09/17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