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픽] "모두 하나가 되자"…개막식서 울려퍼진 '이매진'

대륙별 대표 가수들 차례로 나서 이매진 열창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3일 밤 일본 도쿄 국립경기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개막식에서 드론쇼가 펼쳐지고 있다. 2021.7.23/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23일 밤 일본 도쿄 국립경기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개막식에서 드론쇼가 펼쳐지고 있다. 2021.7.23/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도쿄=뉴스1) 나연준 기자 = 2020 도쿄 올림픽 개막식에서 평화의 노래 대명사 '이매진(IMAGINE)'이 울려 퍼졌다.

'감동으로 하나 되다'를 슬로건으로 내건 도쿄 올림픽 개막식이 23일 오후 도쿄 국립경기장에서 펼쳐졌다. 8시부터 시작된 개막식에서는 선수단 입장에 이어 각종 공연이 펼쳐졌다.

공연의 하이라이트는 개회식 말미에 나온 '이매진'이었다. 이 노래는 비틀스 맴버였던 존 레넌이 50년 전인 1971년 발표한 노래로 사랑과 평화의 메시지를 담고 있다. 생전 존 레넌의 아내는 일본인 오노 요코였다.

선수단 입장 후 드론 1824대가 공중에서 도쿄 올림픽의 엠블럼 형상을 만들어 분위기가 고조될 쯤 이매진의 멜로디가 흘러 나왔다.

일본의 스기나미 주니어 합창단이 도쿄 국립경기장 중앙에서 노래를 시작했고, 이후 아시아를 제외한 대륙별 대표 가수가 영상을 통해 차례로 노래를 이어갔다.

맨 먼저 베냉 국적의 세계적인 가수 안젤리끄 키드조가 아프리카 대표로 영상에 등장했고 이어 스페인 가수 알레한드로 산스가 유럽 대표로 다음 영상에 모습을 드러내 마이크를 받았다.

다음 순서는 아메리카 대표로 나선 존 레전드(미국)의 몫이었다. 마지막은 뉴질랜드 가수 키스 어번이 오세아니아 대표로 노래를 마무리했다.

각 대륙을 대표하는 가수들의 목소리가 모아지면서 평화의 노래 이매진이 완성됐다.

"모든 사람이 평화롭게 살아가는 모습을 상상해보라…언젠가 당신도 우리와 뜻을 합쳐 모두 하나가 되어 살아갈 날이 오겠지"라는 가사의 이매진은 평화의 상징인 올림픽에 어울렸다.

이후 하시모토 세이코 도쿄 올림픽 조직위원장의 환영사와 토마스 바흐 IOC(국제올림픽위원회) 위원장의 개회사가 이어진 뒤 이번 대회의 개회가 선언됐다.

한편 이매진은 지난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 개막식에서도 등장했다. 당시 가수 전인권, 이은미, 하현우, 안지영이 이매진을 불러 조명을 받았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40.51상승 10.4218:03 09/17
  • 코스닥 : 1046.12상승 6.6918:03 09/17
  • 원달러 : 1175.00상승 3.218:03 09/17
  • 두바이유 : 75.34하락 0.3318:03 09/17
  • 금 : 73.06하락 0.0318:03 09/17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